윤석헌 금감원장 "코로나19 관련 여신, 검사대상에서 제외"
윤석헌 금감원장 "코로나19 관련 여신, 검사대상에서 제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하나은행 지성규 은행장, 은행연합회 김태영 회장, 금융감독원 윤석헌 원장, 기업은행 윤종원 은행장이 3일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은행장 간담회에서 코로나19 지원과 관련해 논의하고 있다. (사진=금융감독원)
(왼쪽부터) 지성규 하나은행 은행장, 김태영 은행연합회 회장, 윤석헌 금융감독원 원장, 윤종원 기업은행 은행장이 3일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은행장 간담회에서 코로나19 지원과 관련해 논의하고 있다. (사진=금융감독원)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코로나19 관련 여신 취급에 대해 향후 검사대상에서 제외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윤 원장은 2일 은행연합회에서 은행장 간담회를 통해 소상공인·자영업자에 대한 은행권의 실질적이고 체감할 수 있는 지원을 당부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김태영 은행연합회장과 산업·신한·SC제일·하나·기업·씨티·수출입·수협·광주·전북·카카오은행 은행장이 참석했다.

윤 원장은 "금융회가 일선 영업점 직원들이 코로나19 피해 지원에 적극 나설 수 있도록 관련 여신업무 담당자 면책제도를 시행했다"며 "금융회사도 선의의 취급자에게 어떠한 불이익도 주지 않도록 하고, 현장에서 신속하게 지원해 달라"고 강조했다.

윤 원장은 이어 "현장에서 체감할 수있는 지원이 긴요한 시점"이라며 "서민금융상품인 새희망홀씨를 영세 자영업자에게 우선 공급하고, 피해 지원을 위한 상품개발 등을 지속 추진해달라"고 말했다.

윤 원장은 또 금감원·금융권이 함께 코로나19 피해 자영업자 지원을 위해 주변 상권을 이용하거나, 착한 임대료 운동, 구내식당 휴무일 확대, 생필품·마스크 구입 후 기부 등 지역사회 기여활동을 적극 진행해달라고 설명했다.

금융지원 방안이 현장에서 신속하게 집행되도록 부행장급 이상을 책임자로 하는 비상지원·관리체계를 구축하고 지원효과를 체감할 수 있도록 은행장 등 경영진이 직접 챙기도록 당부했다.

윤석헌 원장은 "과거 은행권은 '비올 때 우산을 뺏는다'는 쓴소리가 있었다"며 "은행권이 소나기가 쏟아질 때 튼튼한 우산, 피할 곳을 제공해주는 든든한 은행의 모습을 각인시켜달라"고 강조했다.

은행권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피해기업과 소상공인에게 신규대출·만기연장·상환유예·금리우대 등을 통해 약 5927억원을 지원했다.

은행권은 정책금융 3조9000억원, 시중·지방은행 3조2000억원 등 총 7조1000억원의 자금을 신규로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대구·경북 소재 지점 등에 대해 영업시간을 1시간 단축하고, 자동입출금기(ATM) 등 비대면거래 수수료 한시적 인하·면제, 코로나19 확진 또는 자가격리중인 고객의 대출을 비대면으로 만기 연장해주는 등 상생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이 외에도 코로나19 피해극복을 위해 취약계층 대상 예방물품 지원, 아동센터·전통시장 등에 대한 방역 지원, 성금 기탁, 생필품 지원 등 약 101억원 규모의 사회공헌을 진행했다.

소상공인을 보호하고 내수 활성화를 위해 임직원 대상 온누리·전통시장 상품권 지급, 소상공인·자영업자 판매 상품의 고객 사은품 활용 등 소비진작 캠페인을 적극 추진할 예정이다. 학교 개학 연기에 따른 자녀 돌봄 휴가 적극 실시 등을 통해 코로나19 예방과 확산방지에도 노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은행권이 마련한 대책들을 현장에서 빠르게 진행해 중소기업·소상공인과 취약계층의 실질적인 체감도를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