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 대구·경북에 마스크·손소독제 3만개 지원
11번가, 대구·경북에 마스크·손소독제 3만개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번가 로고. (사진=11번가)
11번가 로고. (사진=11번가)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이커머스(전자상거래) 업체 11번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며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광역시와 경상북도에 마스크와 손소독제를 긴급 지원했다고 3일 밝혔다. 

11번가는 지난 2일 대한적십자사 대구광역시지사에 마스크 2만장과 손소독제(500㎖) 1만개 등 총 1억원 상당 물품을 건넸다. 해당 물품은 코로나19 대구 지역거점병원 및 자가 격리자에게 우선 쓰여지게 될 예정이다. 

이상호 11번가 사장은 "다수 확진자가 발생한 대구, 경북 지역의 빠른 극복을 응원하기 위해 현지에서 가장 필요로 하는 물품을 확보해 제공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