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 코로나19 긴급회의···대구·경북 '비대면' 대출 자동 연장
하나금융, 코로나19 긴급회의···대구·경북 '비대면' 대출 자동 연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나금융그룹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 중견기업 및 소상공인에 대한 금융부문 지원에 적극 동참하고 이를 신속하게 적극 실행키로 했다. 2일 하나금융 명동 사옥에서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사진 왼쪽에서 두번째)이 지성규 하나은행장(사진 왼쪽에서 첫번째), 장경훈 하나카드 사장(사진 왼쪽에서 세번째) 등 관계사 CEO 및 그룹장들을 대상으로 긴급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하나금융)
하나금융그룹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 중견기업 및 소상공인에 대한 금융부문 지원에 적극 동참하고 이를 신속하게 적극 실행키로 했다. 2일 하나금융 명동 사옥에서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사진 왼쪽에서 두번째)이 지성규 하나은행장(사진 왼쪽에서 첫번째), 장경훈 하나카드 사장(사진 왼쪽에서 세번째) 등 관계사 CEO 및 그룹장들을 대상으로 긴급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하나금융)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하나금융그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중견기업 및 소상공인에 대한 금융부문 지원에 적극 동참하고, 이를 신속하게 적극 실행키로 했다고 2일 밝혔다.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은 금융위원장과 5대 금융지주 회장이 함께한 조찬 간담회에 참석 후 하나금융 관계사 최고경영자(CEO) 및 그룹장들을 대상으로 긴급회의를 소집해 간담회 결과를 공유했다. 

또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CEO부터 솔선수범하고 모든 직원들이 동참해 상처 입은 피해 기업과 개인 및 지역사회를 위해 최우선적으로 지원방안을 적극 실행해 줄 것을 주문했다.

김정태 회장은 "국가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번 코로나19의 극복을 위해서 그룹 내 전직원이 동참해서 하나금융의 미션을 제대로 발휘할 때"라며 "어려운 소상공인 지원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전직원이 동참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각자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는 여러 기관들과 특히 희생정신을 보여주고 계신 의료진들처럼 민·관이 힘을 합쳐 위기를 극복해 한걸음 더 성장할 수 있는 발판으로 삼자"고 덧붙였다. 

하나금융은 이날 개최된 긴급회의를 통해 이번 코로나19로 특히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경북지역 중소·중견기업 및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직접 영업점에 내점하기 어려운 상황인 점을 감안, '비대면'으로 대출 만기를 자동 연장할 수 있는 방안을 실행키로 했다.

하나금융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피해를 신속히 회복하고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의 소상공인 등의 피해기업에 대한 적극적 금융지원의 실행을 통해 피해 확산 방지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꾀하고 국가적인 사태를 극복하는데 그룹 내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