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배터리 3사, 글로벌 시장 점유율 첫 30% 돌파 
韓 배터리 3사, 글로벌 시장 점유율 첫 30% 돌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터리 3사(이미지=각 사)
배터리 3사(이미지=각 사)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한국 배터리 3사의 글로벌 시장 합계 점유율이 처음으로 30%를 넘어섰다. 

2일 이차전지 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에 따르면 지난 1월 글로벌 전기차(EV·PHEV·HEV) 탑재 배터리 사용량 조사에서 LG화학과 삼성SDI, SK이노베이션의 시장 점유율 총합은 30.8%로 조사됐다. 이는 전년 동월(14.2%) 대비 2배 이상 늘어난 수치다. 

일본 파나소닉이 1위로 올라선 가운데 LG화학과 삼성SDI, SK이노베이션은 각각 2위와 4위, 7위를 점유해 3사 모두 10위권에 포함됐다. 1월 기준 세계 각국에 차량 등록된 전기차 배터리 에너지 총량은 7.3GWh로 전년 동월 대비 6.2% 감소했다. 중국 시장 침체가 이어진 영향으로 분석된다. 

1위 파나소닉은 미국에서 테슬라 모델3 물량 급증에 힘입어 2배가 넘는 급성장세를 보였다. 반면 CATL을 비롯한 대부분의 중국업체들은 중국 시장 침체로 부진을 면치 못했다.

LG화학은 1.7GWh로 전년 동월 대비 2.4배 급증하면서 CATL을 제치고 2위로 올라섰다. 삼성SDI는 0.4GWh로 두 계단 상승한 4위를 기록했고, SK이노베이션은 0.2GWh로 조사돼 순위가 다섯 계단이나 뛰어올랐다.

3사의 성장세는 각 사 배터리를 탑재하고 있는 모델들의 판매 증가에 따른 것이다. LG화학은 주로 르노 조에, 아우디 E-트론 EV 등의 판매 급증으로 사용량이 급격히 늘었다. 삼성SDI는 BMW 330e, 폭스바겐 파사트 GTE 등의 판매 호조가 성장세를 이끌었다. SK이노베이션은 니로 EV와 소울 부스터 등의 판매 호조에 따라 성장세를 이어갔다.

SNE리서치 관계자는 "앞으로도 한국계 3사의 강세가 계속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다만 중국 시장 회복에 따라 CATL을 비롯한 중국업체들이 반격에 나설 것으로 예상되고, 파나소닉도 당분간은 건재할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미래 시장 상황이 한국업체에 계속 우호적일 것으로 예측하긴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향후 글로벌 경쟁사들의 공세에 적절히 대응하기 위해 기초 경쟁력을 확보하고 시장 전략을 다시 주도면밀하게 가다듬는 것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덧붙였다. 

자료=SNE리서치
자료=SNE리서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