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3611억원 규모 셔틀탱커 3척 수주
삼성중공업, 3611억원 규모 셔틀탱커 3척 수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중공업의 셔틀탱커. (사진=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셔틀탱커. (사진=삼성중공업)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삼성중공업이 셔틀탱커 3척을 수주하며 올해 첫 수주를 기록했다. 

삼성중공업은 아시아 지역 선주와 3611억원 규모의 수에즈막스급 셔틀탱커 3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지난달 28일 체결했다고 2일 공시했다. 해당 선박은 2022년 7월까지 순차적으로 인도된다. 

셔틀탱커는 해양플랜트에서 생산한 원유를 해상에서 선적해 육상 저장기지까지 실어 나르는 선박이다. 해상에서 일정한 위치를 유지하며 해양플랜트 설비에 안정적으로 연결할 수 있도록 첨단 위치제어장치 등 고부가가치 시스템이 탑재돼 가격이 비싸다. 

삼성중공업은 1995년 국내 조선업계에서 처음으로 셔틀탱커 건조를 시작했다. 이번 계약을 포함해 현재까지 세계시장 점유율은 45%(143척 중 64척)로 1위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스마트 기술을 활용한 선박 운영비용(OPEX) 절감과 환경규제 추세에 맞춘 친환경 솔루션 적용으로 시장지배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올해 수주 목표를 지난해 실적(71억달러)보다 18% 높인 84억달러로 설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