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재희 포드코리아 사장 은퇴···새 사장에 데이비드 제프리 선임 
정재희 포드코리아 사장 은퇴···새 사장에 데이비드 제프리 선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판매, 서비스, 부품, 마케팅 등 다양한 경험
포드 CI (제공= 포드코리아)
포드 CI (제공= 포드코리아)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포드코리아의 브랜드 성장 및 수입차 시장의 확대까지 이끌어 온 정재희 사장이 사령탑에서 내려온다. 28일 포드자동차는 한국 지사인 포드코리아의 조직 개편을 단행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27년 동안 포드코리아에 근무하며 성장을 이끌었던 정재희 현 사장은 이달 말로 은퇴한다. 이번 조직개편은 마케팅 및 홍보 담당 임원의 보직 이동도 함께 이뤄졌다. 조직변경은 다음 달 1일부터 공식 시행된다. 

정 사장의 후임으로는 데이비드 제프리(David Jeffrey) 사장이 선임됐다. 제프리 신임 사장은 2002년 포드 호주에 입사해 판매, 서비스, 부품, 마케팅, 인사 등 다양한 업무를 담당했다. 

제프리 사장은 포드코리아 신임사장으로 임명되기 전 인도 첸나이에서 APO 내 Global Dealer Consumer Experience, 이후 IMG 내 Market Representation and Academy 이사로 근무하면서 딜러 네트워크의 수익성, 직원 역량, 프로세스 효율성, 물리적 네트워크 설치 공간 및 시설 표준을 향상시키는 업무를 수행했다.

앞으로 제프리 신임사장은 ASEAN 시장 대표 및 국제시장그룹(IMG) 내 마케팅 및 영업 조정을 맡고있는 유콘톤 '비키' 위사드코신(Yukontorn 'Vickie' Wisadkosin) 사장에게 업무를 보고하게 된다. 

위사드코신 사장은 "데이비드 제프리는 포드 사업의 여러 분야에서 쌓은 다양한 경험들과 딜러 운영에 실용적이며 심도 있는 이해 및 다양한 문화적 환경에서도 성과를 만들어 낼 수 있는 능력을 갖췄다"며 "한국 시장에서 포드와 링컨을 성공적으로 이끌 수 있는 적임자"라고 말했다.

정재희 사장에 대해서도 위시드코신 사장은 "20년이 넘는 시간 동안 한국에서 보여준 리더십은 포드와 링컨 브랜드 발전에 중요한 역할을 했다"라고 평가했다. 이어 "포드는 그간의 노고에 감사드리며, 은퇴 후에도 항상 행운이 함께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포드코리아의 홍보 담당은 한봉석 현 마케팅 상무가 맡는다. 노선희 홍보 상무는 마케팅 담당자로 보직 이동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