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S20' 첫날 개통량 7만여대···전작 갤럭시S10 '반토막'
'갤럭시S20' 첫날 개통량 7만여대···전작 갤럭시S10 '반토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 갤럭시 S20 울트라. (사진=삼성전자)
삼성 갤럭시 S20 울트라. (사진=삼성전자)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삼성전자의 신작 스마트폰 '갤럭시S20' 시리즈의 첫날 개통량이 전작 '갤럭시S10'의 절반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전날 시작된 갤럭시S20 시리즈의 개통량은 약 7만800대로 추산된다.

이는 지난해 3월 출시된 갤럭시S10 첫날 개통량(14만대 수준)과 비교하면 50%가량 적은 수치다. 지난해 8월 갤럭시노트10의 첫날 개통량인 22만대에 비해서는 40%에 불과하다.

전날 이통 3사 번호이동 건수는 1만3000여건이었다. 통신사별로는 KT가 118명 순감했고,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는 각 33명, 85명씩 순증했다.

업계에서는 대폭 줄어든 갤럭시S20 공시지원금과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인한 오프라인 방문객 감소 등으로 갤럭시S20 수요가 준 것으로 보고 있다.

갤럭시 S20의 공시지원금은 이통3사를 아울러 17만∼24만3000원 선이다. 이통3사가 경쟁적으로 보조금을 쏟아부었던 전작 갤럭시S10 때의 절반 이하 수준이다. 당시 갤럭시 S10 공시 지원금은 최대 54만6000원까지 치솟았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는 "온라인과 자급제 개통 물량이 지난해 대비 대폭 확대돼 전체 개통량은 전작 대비 20% 정도 줄었다"며 "이는 예약 판매 비중의 약 50%를 차지하는 갤럭시S20 울트라 모델의 초기 물량이 부족한 것도 영향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전 구매하신 고객들에게 최대한 빨리 제품을 공급할 수 있도록 노력 중"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