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뷰티업계, 코로나19 극복 노력 동참
패션·뷰티업계, 코로나19 극복 노력 동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와이엔블랙야크와 동진레저가 27일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사투를 벌이고 있는 대구·경북지역 의료인 및 방역 요원에게 전달할 의류 1000점을 차량에 싣고 있다.
비와이엔블랙야크와 동진레저가 27일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사투를 벌이고 있는 대구·경북지역 의료인 및 방역 요원에게 전달할 의류 1000점을 차량에 싣고 있다. (사진=비와이엔블랙야크)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패션·뷰티업계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피해 극복을 위한 기부가 잇따르고 있다.

28일 패션기업 신원은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대구지역의 빠른 회복을 위해 대한적십자사 대구지사에 1억원의 기부금을 전달한다고 밝혔다. 신원의 기부금은 방역물품과 긴급 구호물품 지급에 사용될 예정이다.

신원 측은 "경기 위축으로 패션업계도 침체됐지만 아픔을 나누자는 취지로 기부금을 전달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비와이엔블랙야크와 동진레저는 전날 대구·경북지역 의료인과 방역 요원들을 위해 대한적십자사에 의류 1000점을 전달했다. 의료인이 입었던 방호복과 의류는 오염을 막기 위해 바로 버려지는 상황에서 1억원 상당의 기능성 의류를 지원했다.

강태선 회장은 "최전선으로 자원봉사에 나선 의료인과 방역요원들이 사비를 들여 옷을 구매하고 있다는 상황을 듣고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기 위해 의류 지원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ABC마트코리아는 성금 1억원을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기탁했다. 전달된 성금은 자가격리된 시민과 환자 치료에 힘을 쏟고 있는 의료진을 위한 긴급 구호 물품, 방역 물품 구매에 쓰일 예정이다.

화장품업체들도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피해 복구에 동참하기 위해 팔을 걷었다. 전날 아모레퍼시픽그룹은 5억원 상당의 현금과 현물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의 기탁 금액과 물품은 코로나19 피해가 가장 큰 대구·경북 지역 의료진을 위해 먼저 쓰일 예정이다. 현금 3억원은 방호복과 장갑, 체온계 같은 의료용품 구매에 사용된다. 면역력 강화에 도움이 되는 제품도 대구·경북 의료진에게 전달된다.

티르티르도 전날 대구시에 1억원 상당의 손 소독제 2만개를 기부했다. 기부된 손 소독제는 코로나19 위험의 최전선에 있는 대구의 저소득증, 취약계층, 의료진에 우선적으로 배부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