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 울산2공장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가동 중단'
현대자동차 울산2공장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가동 중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V80·팰리세이드 생산라인 올스톱
28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명촌정문으로 납품 차량이 오가고 있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날 현대차 울산2공장 직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대차는 확진자가 나오자 울산2공장 가동을 중단했다.(사진=연합뉴스)
28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명촌정문으로 납품 차량이 오가고 있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날 현대차 울산2공장 직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대차는 확진자가 나오자 울산2공장 가동을 중단했다.(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현대자동차 울산2공장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공장 가동이 중단됐다.

28일 현대차와 울산 남구보건소 등에 따르면 이 근무자는 2공장 도장공장에 근무해왔으며, 27일 저녁 울산병원에서 검체 검사를 받고 이날 오전 최종 양성판정을 받았다.

현대차는 이날 오전 11시 30분부터 울산2공장 가동을 전면 중단하고, 확진자 근무지와 동선 등에 대한 정밀 방역을 실시했다. 확진자와 함께 식사를 한 밀접접촉자 5명과 동일 그룹원 전원은 자가격리시켰다.

현대차는 "최종 폐쇄 범위 및 기간 등은 질병관리본부 지침에 따를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대차 울산2공장은 대기 수요가 몰려있는 제네시스 'GV80', 팰리세이드, 싼타페, 투싼 등이 생산되는 곳으로, 1일 생산대수는 1000여대, 근무인원은 4000여명에 달한다. 이번 사태로 GV80과 팰리세이드 등의 출고 대기기간이 더 길어지게 됐다.

현대자동차는 코로나 19로 인한 중국산 전선부품 '와이어링 하네스' 수급차질로 셧다운 사태를 겪은데 이어 이번에는 지역감염 확산으로 더 심각한 상황을 겪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