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대출 규제에 전세자금대출 증가세 둔화
정부 대출 규제에 전세자금대출 증가세 둔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광명시 주택가 전경.(사진=서울파이낸스DB)
경기도 광명시 주택가 전경.(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정부의 대출 규제로 전세자금대출 증가세가 둔화됐다.

28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우리·하나·NH농협은행의 전세자금대출 잔액이 지난 1월말 81조9157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6.9%(17조3505억원) 증가했다.

전세자금대출 증가율은 지난해 10월 30.1%, 11월 28.6%, 12월 27.3% 등 하락 추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지난해 1월 증가율인 41.1%와 비교하면 크게 낮아졌다.

전세자금 대출 증가율 둔화는 정부의 대출 규제 영향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11월 정부는 시가 9억원이 넘는 고가 주택 보유자에게 공적 보증기관의 전세자금 대출 신규 보증을 제한했다. 올해 1월부터는 민간 보증도 제한했다.

보증이 없으면 은행에서는 대출을 해주지 않는다. 사실상 고가 주택에 대한 전세자금대출이 차단된 것이다.

대출 증가율 둔화세는 한동안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대출 받기 어려워 반전세(전세보증금+월세)로 전환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집주인은 전세금 인상을 요구하지만 세입자들이 대출을 받을 수 없게 돼 차액을 월세로 낼 것이란 분석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