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웨이항공, LCC 첫 호주 시드니 취항···키르기스스탄 직항도
티웨이항공, LCC 첫 호주 시드니 취항···키르기스스탄 직항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국토교통부 운수권 배분 발표···'중장거리' 공식 데뷔
티웨이항공은 27일 국토교통부로부터 △인천-호주 시드니(1303석) △인천-필리핀 팔라우(주1회) △인천-키르키스스탄 비슈케크(주2회) △인천-싱가포르 △인천-태국등의 중장거리 운수권을 배분 받았다. (사진=티웨이항공)
기티웨이항공은 27일 국토교통부로부터 △인천-호주 시드니(1303석) △인천-필리핀 팔라우(주1회) △인천-키르기스스탄 비슈케크(주2회) △인천-싱가포르 △인천-태국등의 중장거리 운수권을 배분 받았다. (사진=티웨이항공)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저비용항공사(LCC) 2위 티웨이항공이 장거리 노선인 호주 시드니에 신규 취항한다.

티웨이항공은 27일 국토교통부로부터 △인천-호주 시드니(1303석) △인천-필리핀 팔라우(주1회) △인천-키르기스스탄 비슈케크(주2회) △인천-싱가포르(이원5자유 주5회·중간5자유 주7회) △인천-태국(이원5자유/아시아 주 7회·중간5자유·주 7회)등의 중장거리 운수권을 배분 받았다. 

특히 인천-시드니 노선은 10시간 이상 걸리는 중장거리 노선으로, 국내 LCC 중 처음으로 시드니 노선을 취항하게 됐다. 해당 노선은 현재 대형항공사(FSC)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주14회 운항 중으로 자유여행, 패키지여행, 어학연수, 취업 등의 니즈가 풍부한 노선이다. 

티웨이항공 관계자는 "지난해에 시드니 노선에는 44만4000여 명이 탑승할 정도로 인기가 많은 노선이라 이번 운수권 배분으로 이용객은 더욱 늘어날 전망"이라며 "내년 말까지 취항하면 되는 걸로 안다"고 말했다. 

이외 주2회 운수권을 받은 인천-키르기스스탄(비슈케크) 노선도 티웨이항공이 취항하면 양 국간 직항 하늘길이 처음으로 열리는 셈이다.

앞서 티웨이항공은 지난 1월부터 중장거리 노선 운영을 위해 전사적 테스크포스(TFT)를 구성해 중대형 항공기 도입 준비도 본격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현재 미국 항공제조업체 보잉(Boeing)사의 B737-800NG 단일기종 28대를 운영 중인 티웨이항공은 시드니와 중앙아시아 등 중장거리 노선 취항을 위해 300석 이상의 중대형 항공기를 선정해 상반기 중 계약 동의서(LOI) 및 본계약을 체결을 진행할 계획이다. 또 중대형항공기의 장점을 활용한 다양한 좌석배치와 운임, 기내엔터테인먼트 서비스 등 차별화된 고객서비스 제공을 위한 준비에도 집중한다.

노선 확장 및 중대형항공기 도입에 따른 안전투자에도 힘 쓴다. 티웨이항공은 지난해 말부터 김포공항 화물청사 내 1600평 규모의 훈련센터 건립을 이어가고 있다. 올해 상반기 중 종합통제센터, 운항, 객실 사무실을 오픈하고, 하반기 중 비상탈출실습실, 화재진압실, 응급처치실습실, 도어 트레이너, 마크업(Mock-up) 등 안전운항을 위한 다양한 훈련 시설이 완공될 예정이다.

특히 항공기 운항을 총괄하는 종합통제센터에는 대형 화면의 전면 월 스크린을 설치해  항공기 위치, 운항정보, 기상, 공항 상태 등을 업그레이드된 시스템으로 운영해 추후 중대형항공기를 포함한 안전운항 업무를 더욱 체계적으로 관리할 방침이다.

이 관계자는 "이번 중장거리노선 취항은 고객들에게 항공여행의 새로운 이정표를 제시하는 뜻 깊은 일이 될 것"이라며 "지속성장 기반인 다양한 노선과 안전운항을 바탕으로 고객들이 원하는 차별화된 서비스 제공과 관광산업 활성화에도 더욱 앞장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