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美 델타항공, 4월까지 한국행 비행편 축소 운항
[코로나19] 美 델타항공, 4월까지 한국행 비행편 축소 운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현지시간) 미국 CNBC 보도에 따르면 델타항공은 한국행 항공편 운항을 주 28편에서 15편으로 줄이기로 했다. 따라서 애틀랜타와 디트로이트, 시애틀에서 한국으로 운항하는 비행 편수는 5월1일까지 주 5회로 줄어든다.
26일(현지시간) 미국 CNBC 보도에 따르면 델타항공은 한국행 항공편 운항을 주 28편에서 15편으로 줄이기로 했다. 따라서 애틀랜타와 디트로이트, 시애틀에서 한국으로 운항하는 비행 편수는 5월1일까지 주 5회로 줄어든다. (사진=델타항공)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미국 델타항공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한국을 오가는 운항 편수를 축소한다.

26일(현지시간) 미국 CNBC 보도에 따르면 델타항공은 한국행 항공편 운항을 주 28편에서 15편으로 줄이기로 했다. 따라서 애틀랜타와 디트로이트, 시애틀에서 한국으로 운항하는 비행 편수는 5월1일까지 주 5회로 줄어든다.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세인트폴-인천 노선은 29일부터 4월30일까지 운항이 중단된다. 더해 당초 다음 달 29일부터 신규 취항 예정이었던 인천-마닐라 구간 운행은 5월 1일부터 운항키로 했다. 이와 함께 4월 30일까지 한국행 일정 변경 수수료를 면제해주기로 했다. 환불도 포함이다.

델타항공은 "코로나19와 관련된 국제보건 우려로 이번 조취를 취한 것"이라며 "고객과 승무원들의 건강과 안전이 최우선 사항"이라고 전했다.

델타항공 외에도 미국 주요 항공사인 아메리칸항공과 유나이티드항공은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자 한국행 항공편을 예매한 고객을 대상으로 일정 변경 및 취소 수수료를 면제키로 했다. 하와이안항공은 다음 달 2일부터 4월 30일까지 한국을 오가는 항공편 운항을 아예 중단키로 했다.

한편, 미 국무부는 이날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2단계인 '강화된 주의'에서 3단계 '여행 재고'로 격상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