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한국인 입국 제한할수도···지금은 적기 아냐"
트럼프 "한국인 입국 제한할수도···지금은 적기 아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김호성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한국에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당장 한국발 외국인 입국을 금지하거나 한국 여행을 금지하는데 부정적인 견해를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백악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한국, 이탈리아 등 코로나 바이러스가 확산되는 나라에 대한 입국제한이나 여행경보를 강화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적당한 때에 그렇게 할 수 있지만 지금 당장은 적당한 때가 아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우리나라에 집중해야 한다"며 "그들은 그들의 나라에 대해 일하고 있다"고도 했다. 

중국에 대해서도 "(감염자 숫자가)줄고 있다"고 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마이크 펜스 부통령을 책임자로 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대응 태스크포스팀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코로나19가 미국 사회에 퍼져도 대응할 준비가 돼 있다”며 "최악의 상황을 대비해 만반의 준비를 갖출 것"이라고 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미국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이 불가피하다고 한데 동의하느냐'는 질문엔 "불가피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어떤 상황이 돼도 (미국은)준비돼 있고 (대처할)능력이 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민주당과 줄다리기를 벌였던 코로나19 예산에 대해서도 전면적인 협력 의지를 밝혔다. 백악관은 코로나19 대응 예산으로 25억달러를 의회에 요청했으나 민주당은 더 큰 예산을 배정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그는 “그들이 원한다면 나는 그렇게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코로나19가 미국 경제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는 “영향을 미치겠지만 어느정도일지는 아직 알 수 없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