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아파트 전세가율 '70% 무너졌다'···5년3개월 만에 처음
전국 아파트 전세가율 '70% 무너졌다'···5년3개월 만에 처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월 전세가율 69.6%…서울 55.6% '7년 만에 최저'
전세보다 매매가 상승폭 커…수원·안양 만안구도
동탄2신도시 일대 아파트 모습. (사진=이진희 기자)
동탄2신도시 일대 아파트 모습. (사진=이진희 기자)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집값이 크게 오르면서 전국 아파트 매매가 대비 전세가 비율(전세가율)이 70%를 밑돌았다. 서울 아파트 전세가율은 7년 만에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27일 KB국민은행 리브온의 2월 월간주택가격 동향에 따르면 전국 아파트 전세가율은 69.8%로, 지난달(70%)보다 0.2%포인트(p) 하락했다. 전국 아파트 전세가율이 70% 미만으로 내려간 것은 2014년 11월(69.6%) 이후 5년3개월 만이다.

전세가율 하락은 매매가격이 전셋값보다 더 가파른 상승률을 보였기 때문이다. 올해 들어 전국 아파트 전셋값은 1월 0.20%, 2월 0.22% 상승한 반면, 매매가격은 이보다 높은 0.38%, 0.46% 상승률을 각각 기록했다.

특히 서울 전세가율은 55.6%로 2013년 1월(55.2%) 이후 7년여 만에 최저를 기록했다. 서울 아파트값 역시 이달 들어 매매가격이 0.51% 오른 데 비해 전셋값 상승률은 0.26%로 절반 수준에 그쳤다. 

구별로는 용산구의 전세가율이 46.5%로 가장 낮았으며, 강남구와 송파구가 각각 47.7%, 영등포구도 49.3%를 기록하는 등 50%를 밑돌았다. 반면 중랑구는 65.6%로 전세가율이 가장 높았고, 중구(63.1%), 강북구(62.9%), 관악·종로구(62.7%) 높은 수준을 유지했다.

최근 영통·장안·권선구 등 3개 구가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된 수원시는 전세가율이 69.2%로 나타나 2014년 2월 이후 6년 만에 70% 이하로 떨어졌다. 최근 투자수요가 몰리면서 매매가격이 급등한 데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안양 만안구 아파트 전세가율도 69.3%를 기록하며 2014년 8월(69.5%) 이후 처음 70% 밑으로 내려왔다. 의왕시의 전세가율은 70.2%로 70%대를 유지했으나 2013년 12월(70.2%) 이후 가장 낮았다.

이밖에 대전 아파트 전세가율은 67.8%로 2013년 4월(67.8%) 이후 최저를 기록했으며, 최근 매매가격 상승세가 주춤한 광주광역시는 전세가율이 70.5%로 지난달(70.4%)보다 소폭 상승했다. 전셋값이 많이 오른 울산(69.5%)과 세종(50.0%)도 지난달보다 전세가율이 높아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