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산업 '다시 한전 품으로'···노·사·전 협의체, '자회사 편입' 공문
한전산업 '다시 한전 품으로'···노·사·전 협의체, '자회사 편입' 공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전공기업 비정규직 한전산업 정규직 전환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2003년 어렵게 민영화한 한전산업개발이 17년 만에 다시 공공기관 전환 절차를 밟게 됐다. 민간기업이 공기업으로 되돌아가는 국내 첫 사례다.

서비스 및 경영 효율을 높이기 위해 공기업 지분을 적극 매각해온 역대 정부와 상반된 조치란 점에서 논란이 예상된다.

27일 발전업계에 따르면 발전사 비정규직 근로자의 고용 문제를 논의해온 '발전사업 노·사·전문가협의체'는 최근 한국전력에 한전산업개발을 다시 자회사로 편입하는 방안을 검토해달라는 공문을 보냈다.

또 한전산업의 지분 31%를 가진 최대 주주인 한국자유총연맹에는 2대 주주인 한전(29%)에 지분을 매각할 것을 요청했다.

한전산업의 공기업 전환이 다시 이슈가 된 것은 2018년 12월 충남 태안화력발전소에서 비정규직으로 근무하던 고(故) 김용균 씨의 사망사고 때문이다.

한국중부발전 등 5개 발전 공기업과 비정규직, 전문가, 여당으로 구성된 노·사·전 협의체는 1년여간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문제를 논의해온 끝에 한전 자회사를 통한 정규직 전환에 합의했다.

한전과 발전 5사가 한전산업 지분을 매입하고 한전산업을 공공기관으로 지정하면 발전공기업의 비정규직들을 이 회사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방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