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사흘간 특별 휴무
엔씨소프트,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사흘간 특별 휴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서울파이낸스DB
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엔씨소프트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게임업계 처음으로 전직원 특별 휴무를 시행한다.

엔씨소프트는 직원들의 안전과 코로나19 확산 대비를 위해 27일부터 내달 2일까지 사흘간 전사 유급 특별휴무에 들어간다고 26일 밝혔다.

특히 임신한 직원은 특별 보호를 위해 전사 휴무와 별개로 20일 동안의 유급 특별휴가를 추가로 주기로 했다.

엔씨소프트는 휴가가 끝난 후에도 현재 오전 7~10시인 유연 출근 시간을 오전 7~11시로 1시간 늘려서 대중교통 이용시 감염 소지를 줄이기로 했다. 이 출근 시간은  3월 말까지 운영해보고 연장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중화권 및 대구·청도 지역 방문자는 14일간 유급 재택근무, 체온 37.5도 이상은 사옥 출입 제한, 국내외 출장 금지 등 대책을 운영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