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비맥주, 대구시에 10억원 규모 구호품 기부
오비맥주, 대구시에 10억원 규모 구호품 기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장성윤 기자] 오비맥주가 코로나19(COVID19)가 대거 확산된 대구 지역을 위해 10억원 상당의 긴급구호품과 기부금을 전달한다.

오비맥주는 자사 구매 네트워크를 통해 마련한 마스크, 구강청결제, 손 세정제 등 개인위생용품과 의료품 등을 대구 지역민들에게 지원할 예정이라고 26일 밝혔다.

오비맥주의 이번 지원 규모는 10억원에 이른다. 마스크, 손 세정제 등의 위생용품은 의사와 간호사, 방역요원 등에 우선 전달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오비맥주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매출 급감으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전국 주류도매사를 돕기 위해 주류구매대금 상환 기일 연장 등 대규모 지원책도 시행하기로 했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마스크 품귀 현상이 일어나고 있어 의료진과 시민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위해 위생용품을 지원하게 됐다"고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