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GSMA 어워드 3개 부문 수상
SK텔레콤, GSMA 어워드 3개 부문 수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동차 부문 최우수 모바일 혁신상' 등 수상
GSMA 어워드 배너 (사진=SK텔레콤)
GSMA 어워드 배너 (사진=SK텔레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SK텔레콤은 올해 'GSMA 글로벌 모바일 어워드(GSMA)'에서 '자동차 부문 최고 모바일 혁신상'을 포함해 3개 부문 수상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수상 대상은 △지능형 모빌리티를 위한 데이터 분석 플랫폼인 스마트 플릿은 '자동차 부문 최고 모바일 혁신상' △청각장애 택시기사 운전보조 솔루션은 '접근성과 포용성을 위한 모바일 활용 사례 최우수상' △장애청소년 대상 소프트웨어 교육 프로그램인 '행복 코딩스쿨'은 '청소년을 위한 모바일 STEAM 활동 분야 최우수상' 등이다.

이번 수상은 SK텔레콤이 꾸준히 추진해 온 ICT를 활용한 사회적 가치 창출 노력이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것이라는 평가다. 스마트 플릿은 안전운전 유도를 통해 사고를 예방하고, 운전보조 솔루션은 장애인의 경제 활동 참가를 확대하며, 행복 코딩스쿨은 장애 청소년의 자기 개발을 돕는 프로그램이다.

자동차 부문 최고 모바일 혁신상을 받은 스마트 플릿은 차량 이동 상황에서 차량과 주변 환경에 대한 다양한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분석하는 플랫폼으로, 교통의 안전성과 편의성을 향상시키는 기술이다.

심사위원들은 스마트 플릿에 대해 "흥미롭고 앞선 기술력을 바탕으로 현실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모빌리티 데이터 분석 플랫폼"이라고 평가했다.

청각장애 택시기사 운전보조 솔루션이 수상한 접근성과 포용성을 위한 모바일 활용 사례 최우수상은 신체적, 정신적 장애를 지니고 있는 사회적 약자의 사회 접근성과 사회 통합에 기여한 혁신적인 모바일 서비스에 주어지는 상이다.

이 솔루션은 SK텔레콤이 청각 장애인의 사회 진출을 돕는 소셜 벤처 코액터스와 공동으로 개발한 것이다. SK텔레콤은 청각장애 택시기사 전용 T맵택시 앱을, 코액터스는 청각장애 택시기사와 승객 간 의사소통을 돕는 솔루션인 '고요한 택시'를 개발, 운영 중이다.

SK텔레콤은 코액터스와 함께 30만 청각장애인들의 일자리 확대에 도움을 주기 위해 청각장애 택시기사 전용 T 맵 택시 앱을 만들었다. 또한 SK텔레콤은 운행 중 콜 수락 시선 분산을 막아 안전한 운전을 도와주는 '콜잡이 버튼'을 청각장애 기사들에게 제공하고 있다.

심사위원들은 "승객과 청각장애 택시기사의 필요를 고려해 치밀하게 고안된 모바일 기술의 혁신적 활용 사례이며, 사회경제적으로 실질적인 혜택이 예상되는 솔루션"이라고 칭찬했다.

행복 코딩 스쿨이 수상한 청소년을 위한 모바일 STEAM 활동 분야 최우수상은 청소년과 STEAM 분야 교육자를 위한 모바일 혁신에 주어지는 상이다.

행복 코딩스쿨은 SK텔레콤이 전국 특수학교(일반학교 특수학급) 100여개, 1000여명의 장애청소년을 대상으로 시행 중인 소프트웨어 교육 프로그램으로 교육과정은 알버트 로봇을 활용해 소프트웨어 기초 교육을 받는 기초과정과 개인 및 팀단위의 코딩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심화과정으로 구성돼 있다.

SK텔레콤은 "세계 최고 권위의 어워드에서 다관왕에 오름으로써 대한민국 최고의 통신사임을 다시 한번 인정받게 됐다"며 "대한민국 대표 ICT 기업 간 초협력을 바탕으로 ICT 혁신을 지속해 사회적 가치 창출에 더욱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