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신세계백화점 협력사원 코로나19 확진···26일 전관 휴업 
대구 신세계백화점 협력사원 코로나19 확진···26일 전관 휴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대구 신세계백화점이 26일 휴업한다. 협력사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기 때문이다. 

25일 신세계백화점은 대구점 협력사원의 코로나19 최종 확진 판정을 확인해 26일 전관 문을 닫는다는 밝혔다. 신세계에 따르면, 해당 협력사원은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해 지난 20일부터 자가격리 중이었다. 

신세계 대구점은 해당 협력사원이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했다는 사실을 통보 받은 뒤 즉시 귀가시키고 방역작업을 했다. 해당 협력사원은 자가격리 이후 출근하지 않았다.

해당 협력사원의 코로나19 확진을 확인한 신세계는 보건당국의 통보 전 대구점 조기 폐점(25일 오후 7시)과 임시 휴업 결정을 내렸다. 신세계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고객 및 직원 안전을 위해 선제적인 방역 활동과 위생 관리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