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3사, '갤럭시S20' 사전예약 연장이 달갑지 않은 이유?
이통3사, '갤럭시S20' 사전예약 연장이 달갑지 않은 이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코로나19 확산 여파"..."신사협정 깨질라"
삼성전자 '갤럭시S20' 울트라 (사진=서울파이낸스DB)
삼성전자 '갤럭시S20' 울트라 (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삼성전자의 신작 스마트폰 '갤럭시S20' 시리즈의 사전 예약 판매 기간이 연장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 따른 시장 위축과 소비자의 안전을 고려한 조치로 풀이된다.

하지만 이통3사는 하나같이 달갑지 않아하는 분위기다. 골치아픈 마케팅 경쟁 기간이 늘어나는 것 자체가 부담스럽기 때문이다. 자칫 '신사협정'이 깨질수 있다는 것이 이들의 속내다.  

25일 삼성전자는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통해 '직접 갤럭시S20 사전 구매를 희망하시는 고객 여러분들의 안전을 고려해, 사전 예약 혜택을 부여하는 사전 판매 기간을 다음달 3일까지 연장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갤럭시S20 시리즈의 사전 예약 기간은 기존 26일에서 다음달 3일까지로 늘어났다. 다만 사전예약 고객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사전 개통은 기존 일정대로 27일부터 다음달 3일까지 진행된다. 출시일도 다음달 6일로 변함없다.

이번 사전예약 연장은 삼성전자가 이통사에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고객 안전에 대한 조치와 함께 시장 위축으로 예약률 부진도 영향에 미친 것으로 보인다.

사진=삼성전자 홈페이지
사진=삼성전자 홈페이지

하지만 이번 연장 요청에 이통3사는 당혹스러운 분위기다. 과도한 마케팅을 줄이기 위해 이통3사 간 맺은 소위 '신사협정'이 깨질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앞서 이통사들은 지난 10일 갤럭시S20 공식 출시를 앞두고 신규 출시 단말기 예약가입절차 개선 방안을 발표했다. 주요 개선 내용은 기존 약 2주간 진행하던 사전예약 기간을 1주일로 단일화하는 것이었다.

이는 플래그십 단말기 출시 때마다 가입자 모집 경쟁의 과열양상이 보인 것은 사전예약절차가 무분별하게 운영되는 것에 있다는 이통사들의 판단이 담겨있었다. 하지만 이번 연장을 통해 스스로 공언한 이야기가 번복되는 상황이 벌어졌다.

이와 함께 갤럭시S20 시리즈의 공시 지원금이 갤럭시 S10보다 적고, 사전 예약 기간 중 영업망에 지급되는 판매 수수료가 공개되지 않은 것도 변수로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공시 지원금이 적은 만큼 사전 예약 가입자가 실제 가입으로 이어지지 않을 수도 있다는 해석이다.

한 이통사 관계자는 "삼성전자 측에서 밝히고는 있지 않지만 코로나19 여파로 사전예약이 저조해져 기간 연장을 요청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