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휘청이는 국내 증시···회복 시점은?
'코로나19'에 휘청이는 국내 증시···회복 시점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서울파이낸스 DB
사진=서울파이낸스 DB

[서울파이낸스 김태동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여파에 국내 증시가 한 달째 불안한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증권가에선 당초 코로나19와 관련, 진정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단기 반등 전망을 내세웠지만 회복 기미가 보이지 않자 입장을 번복했다.

2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주 코스피지수는 전주(2243.59)보다 80.75p(3.6%) 내린 2162.84에 마감했다. 특히 지난 20일 국내 확진자 중 첫 내국인 사망자가 나오자, 21일 증시는 전 거래일(2195.50)보다 32.66p(1.49%) 내린 2162.84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도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우려가 커지면서 증시는 2% 넘게 급락세로 출발했다.

앞서 업계 전문가들은 이달 초 국내 증시가 코로나19 단기 완화 및 중국의 부양책 기대로 반등 장세를 보일 것을 점쳤다. 물론 중국 정부가 금융시장 재개장과 함께 대규모 유동성 공급, 경기부양 정책 강화에 나서긴 했지만 그 사이 국내에선 코로나19 확산 속도가 걷잡을 수 없이 커지면서, 추가 확산 정도에 따라 지수가 급락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에 놓였다.

이에 따라 증시 전문가들은 코스피 전망을 언급하기 조심스러워하면서도 이르면 3월 초 사태 회복 및 시장 안정화를 점쳤다.

A증권 센터장은 "일주일 사이 상황이 굉장히 많이 달라졌다"며 "빠르면 3월초 길게 보면 3월 중순까지 불확실성 양산이 전망된다"고 했다. 이어 "만약 3월 초  정도 코로나19 사태가 마무리된다면 올해 전체 성장률과 상반기 경제지표는 좋지 않겠지만, 적어도 주식시장 2분기는 괜찮을 수 있다"며 "그간 줄었던 수요와 재정 조기 집행 등에 따른 기저효과가 예상된다"고 짚었다.

그는 다만 "만약 확진자 추세가 지속 유지된다면 상반기 뿐 아니라 하반기까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며 "지금은 다분히 두가지 시나리오를 놓고 전망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B증권 센터장은 "2월 말 3월 초를 피크로, 다시 잠잠해지지 않겠는가 하는 기대를 갖고 있다'며 "경기 회복세 교란 요인 정도로 보고있다"고 말했다. 이어 "WHO에서 코로나 신약과 관련, 이르면 3주 내 임상실험 가능성을 언급했고, 더불어 우리나라 비롯한 모든 나라가 방역에 올인하고 있는 상황이니 만큼, 사태가 회복되면 주가 반등 및 투자 기회가 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글로벌 시장 유동성 여건을 감안, 지수는 2100 중반대에서 하단을 지지할 것이란 의견을 내놨다.

서정훈 삼성증권 연구원은 "이달 초 국내 증시 반등의 학습효과를 감안하면 이번 조정도 장기화될 가능성은 낮다"면서 "여전히 긍정적인 유동성 여건과 주요국의 정책 대응 기대감을 고려하면 지수의 하방은 현재 수준에 지지될 확률이 높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