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타이거즈, 야구 유망주에게 3년간 '통 큰 장학금' 지원
기아 타이거즈, 야구 유망주에게 3년간 '통 큰 장학금'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기아타이거즈)
(사진=기아타이거즈)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기아자동차와 기아타이거즈의 사회공헌 프로그램 '타이거즈 러브투게더'가 저소득층 야구유망주들을 위해 3년 동안 장학금을 지원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에 시행하는 기아타이거즈 러브투게더의 '퓨처스타 프로젝트'는 중학생은 연간 460만 원, 고등학생에게는 연 520만 원을 3년 동안 지속해서 지원한다. 

장학금은 전국 중·고 야구선수 중 경제적 상황으로 선수 생활이 어렵거나 중단된 학생을 대상으로 모집하며, 이번 모집으로 중학교 3학년, 고등학교 1학년 학생 각 1명씩 선발할 계획이다.

신청은 24일부터 3월 13일까지 3주간 진행된다. 소득수준과 함께 선수의 연간 성적, 수상내역 등 실력도 면밀히 평가 및 선정하여 야구유망주에게 체계적인 지원에 나설 예정이다. 

타이거즈 러브투게더 관계자는 "경제적인 어려움으로 전도유망한 야구유망주들이 꿈을 포기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이다"며 "이번 지원에 선정된 선수들이 훈련에 더욱 매진해서 좋은 성적을 거두며 우리나라 야구계에 큰 인물이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타이거즈 러브투게더'는 기아타이거즈 선수의 성적과 연계해 기아차 임직원 및 기아타이거즈 구단 임직원과 선수들의 자발적 기부로 조성된 기금을 활용한 사회공헌사업이다.  지난 10년간 31억9000만 원의 기부금을 조성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