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 더 플래티넘 서울역', 주말 방문객 2000명 돌파
'쌍용 더 플래티넘 서울역', 주말 방문객 2000명 돌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쌍용 더 플래티넘 서울역 견본주택 내부 모습. (사진=쌍용건설)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쌍용건설은 '쌍용 더 플래티넘 서울역' 견본주택에 지난 21일부터 사흘간 2000여 명의 방문객이 다녀갔다고 24일 밝혔다. 

서울시 중구 중림동에 들어서는 이 오피스텔은 지하 7층~지상 22층, 1개 동, 전용면적 17.00~32.74㎡, 576실로 전 호실이 복층으로 설계된다. 서울역 종합개발계획(마스터플랜) 핵심인 북부역세권 개발과 지하 복합환승센터 구축의 수혜지로 손꼽힌다.

쌍용건설 관계자는 "아파트와 달리 청약가점과 관계가 없고, 분양가상한제 등 정부의 규제에서도 자유로워 실수요는 물론 투자자들의 관심도 높다"고 했다.

쌍용건설은 오는 26~27일 청약접수를 받고 다음 달 4일 당첨자를 발표한다. 5일부터 이틀간 정당계약을 체결한다. 분양가는 2억7000만~3억1000만원 수준이다. 입주는 2023년 4월 예정이다.

서초구 양재동에 위치해 있는 견본주택에서는 매일 방역을 실시하고 입구에 열 감지기를 설치해 발열 의심자 출입 제한, 응급환자를 위한 긴급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사이버 견본주택도 운영 중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