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라리 SF90 스트라달레, '2020 iF 디자인 어워드' 금상 수상
페라리 SF90 스트라달레, '2020 iF 디자인 어워드' 금상 수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라리 F8 트리뷰토와 P80/C 본상 수상으로 3관왕 영예
페라리 SF90 스트라달레 '2020 iF 디자인 어워드 금상' 수상 (사진=페라리)
페라리 SF90 스트라달레 '2020 iF 디자인 어워드 금상' 수상 (사진=페라리)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페라리 SF90 스트라달레가 '2020 iF 디자인 어워드'에서 최고상인 금상을 수상했다. 

이번 수상은 75개의 전체 금상 수상작 중 자동차 부문에서의 유일한 수상으로 기록됐다. 심사위원단은 특히 SF90 스트라달레의 ‘마음을 사로잡는 혁신적인 디자인과 더불어 기능과 디자인이 매끄럽게 조화를 이룬 차체 라인 및 요소들’과 ‘대칭의 안정감과 긴장감이 적절한 균형을 이루는 독창적인 차체 비율’에 극찬했다.  

페라리 SF90 스트라달레는 페라리 첫 양산형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차량(PHEV)으로 브랜드 라인업 역사의 새로운 장을 열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최대 출력 1000마력, 출력 대 중량비 마력당 1.57kg의 경이로운 퍼포먼스로 모든 부분에서 우수함을 보이며 업계 최강의 성능을 자랑한다.

더불어 페라리는 F8 트리뷰토와 원-오프(One-off)모델 P80/C도 본상을 수상하며 3관왕에 올랐다. 디자인을 담당하는 페라리 스타일링 센터(Ferrari Styling Centre) 기술과 디자인의 연구와 노력을 인정받게됐다.  

한편 독일의 iF 인터내셔널 포럼 디자인이 주관하는 'iF 디자인 어워드'는 우수한 디자인을 선정하는 67년 역사의 세계적인 디자인 시상식 중 하나로, 매년 70개의 국가에서 6000여 점 이상의 작품이 출품된다. 올해 시상식은 5월 4일 베를린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