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銀 성남공단금융센터·Sh수협銀 대구지점 폐쇄
신한銀 성남공단금융센터·Sh수협銀 대구지점 폐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신한은행은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성남공단금융센터의 직원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긴급 방역을 하고 영업점을 폐쇄한다고 23일 밝혔다.

해당 직원은 지인 조문을 위해 대구의 한 장례식장에 다녀온 후 발열 등 감염 증상을 보여 검사를 받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직원은 출근기간 고객과 대면 접촉은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신한은행은 보건당국의 매뉴얼에 따라 성남공단금융센터 직원과 관계자 19명을 자가격리 조치, 24∼25일 이틀간 해당 영업점을 폐쇄하고 26일부터 직원을 파견해 임시영업을 하기로 했다.

성남공단금융센터의 대체 지점으로 야탑역지점(리테일금융)과 분당중앙금융센터(기업금융)를 병행 운영한다.

Sh수협은행도 대구지점 근무자 중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임시 휴점을 결정했다.

해당 대구지점 방문이 필요한 경우에는 1Km 떨어진 반월당금융센터를 비롯해 경북지역금융본부, 서대구지점에서 업무를 처리할 수 있다고 Sh수협은행은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