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5번째 사망자 발생···"경북대 병원 치료중 56세 여성"
'코로나19' 5번째 사망자 발생···"경북대 병원 치료중 56세 여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김호성 기자] 코로나19로 인한 5번째 사망자가 나왔다. 
 
23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이번 사망자는 38번째 확진자(57)로 지난 18일 확진 판정을 받은 한국인 여성이다. 

경북대병원 역시 이날 "음압병동에서 치료 중이던 50대 여성 확진자가 오후 2시 40분께 숨졌다"고 밝혔다. 병원 측은 "이 환자가 보건소를 경유해 온 환자로, 청도 대남병원에서 온 케이스는 아니다"고 설명했다. 
 
대구지역 첫 사망자이자 국내 38번째 확진자인 이 여성(56세)은 치료 중 호흡곤란 증세 등 중증 상태를 보여 왔다.

이 환자는 경북대 음압병동에서 격리치료를 받다 상태가 악화돼 사망했다. 기저질환으로 만성신부전을 앓고 있었고, 입원 중에 '에크모(체외산소공급장치, 혈액을 체외로 빼내 산소를 공급해 다시 주입하는 장치) 치료를 받고 있었다. 
 
질본은 상세한 사망 경위에 대해서는 역학 조사를 통해 확인되는 대로 발표할 예정이다. 

이 여성이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으로 공식 확인되면 국내 5번째 사망자로 집계된다. 

앞서 경북 청도 대남병원에 20년 넘게 입원해 있던 63세 남성이 폐렴 증세로 숨지면서 코로나19 국내 첫 사망자로 기록됐다. 이 남성은 사후 검사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지금까지 코로나19 관련 사망자 4명 중 3명은 대남병원 입원환자들이다. 나머지 1명은 경북 경주 자택에서 숨진 41세 남성으로, 첫 번째 사망자와 마찬가지로 사후에 양성 판정을 받았다. 

한편 이날 오전 9시 기준 대구 확진자는 전날 오후 4시보다 93명 늘었다. 대구 누적 확진자는 302명이다. 300명을 넘어선 것은 지난 18일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닷새 만이다. 대구지역 확진자 중 158명은 입원 치료 중이고 나머지 144명은 순차적으로 입원 조치될 예정이다. 

보건당국은 "이날 사망한 50대 여성 외에 경북대 음압병동에는 57세 남성이 중증 환자로 분류돼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