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항공업계, '항공안전데이터 공유·분석·활용 협약' 체결
정부-항공업계, '항공안전데이터 공유·분석·활용 협약' 체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3년 '항공안전 빅데이터 분석시스템' 구축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정부와 항공업계가 항공안전 데이터 공유를 통해 안전 취약 분야를 개선키로 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21일 주요 항공사 10곳 등 업계 및 기관과 함께 '항공안전데이터 공유·분석·활용에 관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항공철도사고조사위원회와 인천국제공항공사, 한국공항공사,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제주항공, 진에어, 에어부산, 이스타항공, 티웨이항공, 에어서울, 에어인천, 플라이강원 등이 참여했다.

협약서 주요 내용은 △공유 대상 데이터의 범위 △데이터의 분석과 활용방안 △정부와 항공업계간 안전 증진을 위한 협의회 운영 등을 담고 있다.

이를 통해 국토부는 앞으로 사고 조사·분석 결과와 항공기 고장·항공사의 안전의무보고 분석 결과, 항공교통관제 관련 기록 등을 제공하고 업계는 항공기 운항기록과 비행자료 경향, 항공종사자 관련 통계, 항공기 정비신뢰성 분석 결과, 공항안전관리 관련 정보 등을 제공한다.

국토부는 개인정보 노출 문제도 해결했다. 항공안전법령에 수집·분석된 안전 데이터는 항공안전 증진 목적으로만 활용한다는 내용의 정보보호 근거를 마련해 이달 28일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업계는 또 제공되는 데이터의 분석결과로 드러날 수 있는 종사자 개인정보 노출 등의 문제로부터 기업이 자유로울 수 있도록 조치키로 했다.

아울러 공유된 데이터 분석을 통해 확인된 안전 취약 분야에 대해서는 항공업계와 협력해 선제적으로 개선하는 등의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정부는 이를 근본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항공안전 빅데이터 분석시스템'을 오는 2023년까지 구축할 계획이다.

김상도 국토부 항공정책실장은 "1946년 대한항공공사 설립으로 우리 항공역사가 시작된 이후 최초로 정부와 항공업계가 항공안전증진을 위해 상호간 협력하겠다고 협약한 데 의의가 있다"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우리나라의 항공안전 수준도한층 더 향상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