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정 강원도 뚫렸다"···춘천서 '대구 방문' 확진자 2명 발생
"청정 강원도 뚫렸다"···춘천서 '대구 방문' 확진자 2명 발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오전 춘천시 코로나 환자 발생에도 춘천시청 홈페이지의 현황판에는 전일 시간 기준으로 확진자 0명으로 고지중이다. (사진=춘천시 홈페이지)
22일 오전 춘천시청 홈페이지의 현황판에 확진자 0명으로 고지중이다. (사진=춘천시 홈페이지)

[서울파이낸스 이슈팀] 국내 첫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발생 이후 한달간 확진 환자가 없었던 청정지역 강원에서도일 2명의 확진 환자가 발생했다.

22일 춘천시 등에 따르면 춘천에 거주하는 30대 여성 2명에 대해 검사를 한 결과 1, 2차 조사 모두 양성 판정을 받았다. 1차 검사 결과는 오전 0시 30분, 2차 검사는 오전 10시 최종 확인됐다. 이들은 지난 16일 대구를 방문했다가 31번 환자와 접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이들은 도내 첫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됐다.

이 여성들은 지난 16일 신천지예수교 대구교회를 방문한 뒤 춘천으로 귀가했다. 이후 이들은 대구 31번 환자와 접촉한 사실로 인해 최근 시 보건소에 문의했으나 별다른 증상이 없어 자가 격리 중이었다.

춘천시는 역학 조사관을 급파해 이들의 동선을 조사할 계획이다. 보건당국은 이들을 국가지정 음압격리 병실(병실 내 압력을 낮춰 공기가 바깥으로 나가지 않게 한 병실)이 있는 병원으로 이송해 집중적으로 치료할 예정이다.

춘천에는 국가지정 음압격리 병실 3실(3개 병상)이 있다. 한편 강원도는 지난달 20일 국내 첫 확진 환자가 나온 이후에도 한 달 넘게 확진 환자가 없었지만 이날 확진자 2명이 동시에 발생해 시민 불안이 커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