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타운 킨텍스점 직원 코로나19 1차 '양성'···일시휴업
이마트타운 킨텍스점 직원 코로나19 1차 '양성'···일시휴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오전 중 긴급 방역하고 접촉 가능 직원 자가격리 조처
이마트 로고. (사진=이마트)
이마트 로고. (사진=이마트)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이마트가 경기 고양시 일산서구 이마트타운 킨텍스점의 일시 휴업을 결정했다. 직원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1차 검사 결과, 양성 반응을 보임에 따른 예방 조치다. 

21일 이마트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이마트타운 킨텍스점에 대한 휴업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마트타운 킨텍스점에 입점한 이마트, 창고형 할인매장 트레이더스, 체험형 가전 매장 일렉트로마트도 문을 닫았다. 

해당 직원은 이날 새벽 1차 검사 결과를 통보받았고, 2차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이마트는 해당 직원의 근무 동선 등을 확인해 접촉 가능성이 있는 직원을 자가격리시켰다. 

이마트는 이날 오전 이마트타운 킨텍스점 출입문에 임시 휴점 안내문을 내걸고 "고객과 직원의 안전을 위해 선제 조처로 일단 임시 휴점을 결정했다. 오전 중 긴급 방역 작업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마트타운 킨텍스점 영업 재개 시점은 정해지지 않았다. 이마트 직원 중 코로나19 1차 확진자 발생은 처음이다. 해당 직원이 현재 2차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만큼, 이마트는 검사 결과에 따라 후속 조치할 방침이다. 

이마트타운에 앞서 이마트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방문한 군산·부천·마포공덕·성수점을 임시 휴업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