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코로나19 확산 대구·경북도 '정상배송' 총력
쿠팡, 코로나19 확산 대구·경북도 '정상배송' 총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생용품·생필품 주문 급증···20일부터 비상체제 돌입
지난 17일 서울 강북구의 한 아파트단지 안에 쿠팡 배송차량이 서있다. (사진=이주현 기자)
지난 17일 서울 강북구의 한 아파트단지 안에 쿠팡 배송차량이 서있다. (사진=이주현 기자)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쿠팡은 20일 비상 체제에 들어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마스크·손세정제 같은 위생용품과 생활필수품 주문이 급증했기 때문이다. 이날 쿠팡은 주문량이 많은 품목 재고를 확보하면서,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 배송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쿠팡에 따르면,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몰린 대구·경북 지역 소비자들도 필요한 품목을 원활하게 받을 수 있도록 힘을 쏟는다. 19일 이후 대구·경북 지역에서 주문량이 평소보다 최대 4배 늘었고, 품절과 배송인력 부족 현상이 빚어져 잘못된 소문이 나돌았다. 
 
쿠팡 쪽은 "일부 언론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대구·경북 지역에 배송을 안 해주는 것 아니냐'는 정보가 나오는데, 사실이 아니다. 전례 없을 정도로 주문이 몰려 배송인력을 긴급히 늘리는 등 모든 방법을 동원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고객이 겪고 있는 불편을 조금이나마 덜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하겠다. '쿠팡 없이 어떻게 살았을까?'라고 하게 될 때까지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