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 코로나19 피해 중기·소상공인에 1360억원 지원
은행권, 코로나19 피해 중기·소상공인에 1360억원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이 우려되고 있는 서울 명동 유네스코길이 평소보다 한산하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이 우려되고 있는 서울 명동 유네스코길이 평소보다 한산하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은행권은 코로나19 지속으로 피해가 우려되는 중소·중견기업과 소상공인에게 8영업일동안 총 1360억원의 자금을 지원했다고 20일 밝혔다.

세부적으로는 신규대출 333억원(191건), 만기연장 496억원(93건), 원금 상환 유예 252억원(26건), 금리 우대 7억원(5건) 등을 지원했다.

업종별로는 숙박업 511억원(30건), 음식점업 251억원(36건), 도매업 106억원(59건), 소매업 19억원(22건), 섬유·화학제조업 71억원(28건), 기계·금속제조업 68억원(25건) 등에 공급했다.

또 은행권은 코로나19 예방 등을 지원하기 위해 약 46억원 규모의 국내외 사회공헌사업을 신속하게 실시했다.

구체적으로 마스크 106만장, 손세정제 2만9000개, 체온계 2460개, 구호키트 400개 등을 전달하고, 아동센터와 전통시장 416곳의 긴급 방역을 지원하는 등 총 24억원 규모의 사회공헌사업을 추진했다.

졸업식과 입학식 취소 등으로 인한 꽃 소비 급감·가격하락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화훼 농가를 돕기 위해 다양한 꽃 소비 촉진 캡페인도 개최하고 있다.

이 외에도 중국 현지법인 등을 통해 심각한 피해를 입은 중국 우한 지역에 기부금 약 22억원을 후원했다.

은행연합회 관계자는 "앞으로도 국내 은행들은 피해기업에 긴급 자금을 신속하게 지원하고 감염증 확산 예방과 침체된 지역상권 회복을 위한 지원방안 등을 추가로 마련해 코로나19의 피해를 극복하는데 적극 기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