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산업, 한남3구역 수주 '준법'···"조건아닌 가치로 승부"
대림산업, 한남3구역 수주 '준법'···"조건아닌 가치로 승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상신 대림산업 주택사업본부장. (사진=대림산업)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서울 용산구 한남3구역 재입찰 수주전에 뛰어든 대림산업이 '준법수주' 출사표를 던졌다.

대림산업은 "영업활동부터 입찰 내용, 시공, 입주 이후까지 장기적인 관점에서 해답을 제시해 한남3구역 수주에 나설 계획"이라고 20일 밝혔다.

이를 위해서 '준법 수주'를 기본으로 삼겠다는 방침이다. 더불어 주거의 본질적인 부분에 집중한 상품 구성 등 단지의 미래 가치를 극대화할 수 있는 제안에 초점을 맞춘다.

대림산업은 한남3구역 재개발 사업의 진정한 성패는 시공사 선정 시점의 사업 조건이 아니라 입주 이후에 형성되는 단지 가치에서 결정된다고 판단했다. 이에 당장 눈앞의 수주를 위해 조합원을 현혹시킬 수 있는 일시적인 제안은 과감하게 제외해 준비 중이다. 

대신 미래 지향적인 관점을 담은 진정성 있는 사업계획을 꼼꼼하게 구성해 제안할 것이라는 게 대림산업 측 설명이다. 특히 지난해 입찰 때부터 운영해오던 자체 검열 프로세스를 더욱 강화하고, 경쟁사 비방이나 네거티브를 철저히 배제할 계획이다.

박상신 대림산업 주택사업본부 본부장은 "나무보다는 숲을 생각하며 항상 더 큰 미래가치를 위해 달려온 대림의 창업정신을 바탕으로 한남3구역 수주전에 정정당당하게 참여할 것"이라며 "조합원들에게 더욱 높은 가치를 제공할 수 있는 진정성 있는 입찰제안으로 대림의 진짜 실력을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