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인텔·윈스와 100G급 5G 네트워크 보안 장비 개발
LGU+, 인텔·윈스와 100G급 5G 네트워크 보안 장비 개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장비 대비 5배 많은 트래픽 안정적으로 처리 가능
LG유플러스 직원들이 100G IPS를 통해 네트워크 상황을 점검하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 직원들이 100G IPS를 통해 네트워크 상황을 점검하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LG유플러스는 인텔, 윈스와 5G 네트워크 보호를 위한 100G급 대용량 침입방지시스템(IPS)를 국내 처음으로 개발했다고 20일 밝혔다. IPS는 웜, 바이러스, DoS공격 등 다양한 형태의 외부 공격을 탐지 및 차단해 네트워크를 보호하는 보안 장비다.

이번 개발은 5G 가입자 증가와 함께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클라우드 게임 등 5G 서비스 이용 증가로 트래픽 사용량이 급증하는 상황에서 해킹 공격과 같은 유해 트래픽으로부터 5G 네트워크를 안정적으로 보호하기 위해 이뤄졌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한 달 동안 발생한 5G 총 트래픽은 12만1444테라바이트(TB), 1인당 평균 트래픽은 26.6기가바이트(GB)로 조사됐다. 이는 5G가 상용화된 지난해 4월 인당 평균 트래픽 22.4GB 대비 약 19% 증가한 수준이며, 12월 4G 가입자 1인 평균 9.5GB 보다 2.8배 높다.

LG유플러스는 100G급 대용량 IPS 개발을 통해 기존 장비 보다 5배 많은 트래픽을 처리할 수 있게 됐다. IPS 운영 관리 효율성이 높아짐은 물론 국사 내 IPS 장비가 차지하는 공간도 줄일 수 있다. 전력사용량 또한 약 70% 절감된다. 뿐만 아니라 트래픽 자동학습을 통한 상관분석, 데이터마이닝을 통한 행위분석 등 머신러닝 기법을 활용해 잠재적 위협에도 대응할 수 있게 됐다.

이번 100G급 대용량 IPS는 개발은 LG유플러스와 서버용 CPU 글로벌 1위 기업 인텔 및 국내 정보보안 전문 중소기업 윈스의 협력을 통해 진행됐다.

LG유플러스는 통신 서비스 제공 경험을 바탕으로 정보보호 노하우와 5G 환경에서의 다양한 보안 위협 및 트래픽 변화를 고려한 통신 인프라 환경을 제공하고, 인텔은 대용량 트래픽이 손실없이 처리될 수 있도록 출시 예정인 최신 고사양 CPU를 제공했다. 윈스는 그동안의 보안 장비 개발 경험을 활용해 100G급 대용량 IPS를 개발했다.

박송철 LG유플러스 NW기술운영그룹장은 "고객에게 최고의 5G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 급증하는 트래픽 및 보안 위협에 대응 가능한 최적화된 보안 기술 적용이 필수적"이라며 "국내 중소 제조사 및 글로벌 벤더와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급변하는 네트워크 환경에서 품질 안정성을 높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대연 윈스 대표는 "국내 및 일본 이동통신사에 IPS를 공급하는 국내 벤더사는 윈스가 유일하고 그만큼 기술력과 운영 노하우를 가지고 있다"라며 "윈스의 보안기술력, LG유플러스의 통신과 인텔의 서버용 CPU 경쟁력을 바탕으로 5G 시장에서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