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건설, 인니 국영기업과 친환경 아스팔트 기술개발 추진
SK건설, 인니 국영기업과 친환경 아스팔트 기술개발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병권 SK건설 Oil&Gas M&BD그룹장(왼쪽), 밤방 위카 비투멘 사장(오른쪽)이 협약서에 서명을 마치고 악수하고 있는 모습. (사진=SK건설)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SK건설은 지난 12일 인도네시아 국영 건설회사인 위카와 친환경 아스팔트 사업을 위한 기술서비스 협약(TSA) 및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두 업체는 전략적 협력을 통해 사업 초기단계부터 기술 개발, 공동 라이선스, EPC(설계·조달·시공), 운영지원, 마케팅 단계까지 사업의 전 과정을 함께 발전시켜 나갈 예정이다.

우선 SK건설은 위카 비투멘이 운영 중인 아스팔트 생산 플랜트에 대한 기술진단을 진행하고, 솔루션을 제공할 계획이다. 위카 자회사인 위카 비투멘은 인도네시아 술라웨시 주 부톤 섬에서 친환경 기술을 활용해 천연 록 아스팔트(Rock Asphalt)를 부가가치가 높은 아스팔트로 전환·생산하는 연산 2000톤 규모의 공장을 운영하고 있다.

위카는 이 시설의 최적화된 성능개선을 통해 향후 대규모 아스팔트 플랜트 투자 및 상업화를 추진하고 있으며, SK건설은 기술 진단을 통해 6개월 간 문제 원인을 찾아 해결하고 플랜트의 최적 가동과 상용화를 도울 방침이다.

SK건설은 상용화 이후에 위카와 공동기술 개발을 통해 신기술에 대한 라이선스도 확보할 계획이다. 향후 2025년까지 인도네시아 부톤 섬에 연산 70만톤 규모 아스팔트 플랜트의 FEED(기본설계)와 EPC도 수행한다.  

SK건설 관계자는 "프로젝트가 상업화에 돌입하면 경제적 가치는 물론 인도네시아 내 고용 창출과 환경 개선을 통해 사회적 가치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며 "이를 토대로 향후 친환경 사업분야로 사업 영역을 확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린 체결식에는 김병권 SK건설 Oil&Gas M&BD그룹장, 밤방위카 비투멘 사장, 투미야나 위카 사장 등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