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코로나 주춤·투심 면역력 회복 '2%대↑'···금값 '고공행진'
국제유가, 코로나 주춤·투심 면역력 회복 '2%대↑'···금값 '고공행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우디아라비아의 주요 석유시설 두 곳이 무인비행기(드론) 공격을 받아 가동이 잠정 중단되면서 국제유가가 19% 이상 폭등했다.(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국제유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우려 속에서도 급등했다. 중국에서 코로나19의 기세가 한풀 꺾이는 듯한 양상을 보이면서 투자심리가 면역력을 회복한 것으로 해석된다.  

19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3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2.4%(1.24달러) 상승한 53.29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약 3주 만에 최고 수준이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4월물 브렌트유도 2.37%(1.37달러) 오른 59.12달러를 기록했다.

중국내 코로나19 확진자 증가 속도가 최근 다소 주춤해지면서 투자심리가 일부 개선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중국 전역의 신규 확진자는 지난 13일 5090명을 기록한 이래 16일까지 사흘째 2000명 선을 유지하다가 17일부터 이틀째 1000명대로 떨어졌다.

로이터통신은 중국의 코로나19 확산세가 다소 둔화되고, 미국이 시장에서 베네수엘라 원유를 없애려는 움직임을 보이면서 수요 우려가 완화돼 유가가 2% 넘게 올랐다고 분석했다.

미 달러화도 강세를 나타냈다. 뉴욕외환시장에서 달러인덱스(DXY)는 전 거래일보다 0.16% 오른 99.60을 기록했다. 달러인덱스는 유로, 엔 등 주요 6개 통화를 기준으로 달러화 가치를 지수화한 것이다.

국제 금값은 고공행진을 이어갔다. 금값은 전날 2013년 이후 약 7년 만에 처음으로 온스당 1600달러를 돌파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4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0.5%(8.20달러) 오른 1611.80달러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