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다음, 총선 앞두고 '실검' 중단 발표
네이버·다음, 총선 앞두고 '실검' 중단 발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이버는 일시 중단, 다음은 서비스 전면 폐지
네이버, 작년 다음이 폐지한 연예댓글도 잠정 폐지
(왼쪽부터)네이버, 다음 모바일 홈페이지 내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 캡처.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국내 양대 포털 네이버와 다음이 4·15 총선을 앞두고 나란히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 서비스를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네이버는 총선 기간만 일시 중단하며, 다음은 서비스를 전면 폐지한다.

네이버는 19일 "공직 선거 운동이 시작되는 4월 2일부터 15일 오후 6시까지 실검 서비스 운영을 중단한다"며 "선거 기간 동안 보다 정확하고 공정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조치"라고 밝혔다. 

네이버는 또 "3월 중 모든 인물명 검색에 대한 연관검색어 노출이 중단됨에 따라 후보자에 대해서도 제공되지 않을 예정"이라며 "후보자명에 대한 자동완성 기능도 선거 기간 동안 중단한다"고 했다. 다만 자동완성 기능은 후보자 이름 세 글자가 완전히 입력됐을 경우만 중단되고 일부 글자만 입력되거나 다른 단어와 조합됐을 경우에는 기존처럼 서비스가 제공된다.

다음을 운영하는 카카오도 이날 "작년 약속한대로 20일부터 실시간 이슈 검색어를 종료한다"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더 건강한 사회를 만들어 가기 위한 조치"라고 밝혔다. 

카카오는 "최근 들어 실검이 이용자의 관심과 이슈를 보여주는 본래의 목적에서 벗어난 모습을 보였다"며 "기존 실검을 폐지하되 본래 취지와 순기능을 살릴 수 있는 새로운 서비스를 준비할 예정"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서비스 종료로 이용에 불편을 느낄 수 있지만 더 좋은 서비스를 만들어 사회에 기여하고자 하는 노력의 일환이라고 이해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이 밖에 네이버는 이날 실검 중단과 함께 연예 뉴스의 댓글도 잠정 폐지한다고 밝혔다. 네이버는 "인터넷 공간에서 벌어지고 있는 연예인 개인의 인격권 침해에 대한 우려가 깊어지고 있고, 저희 역시 연예인의 활동에서 사생활까지 폭넓게 다루는 공간을 제공하는 만큼 책임을 공감하고 있다"며 "현재의 기술적 노력만으로는 연예인들의 고통을 해소하기에 아직 부족하다는 점을 인정하고 연예 정보 서비스의 구조적인 개편이 완료될 때까지 댓글을 닫기로 결정했다"고 했다.

다음은 앞서 작년 10월부터 연예뉴스 댓글을 중단한 상태다. 당시 카카오는 "연예(뉴스⋅댓글)는 사회적, 정치적 현안과 달리 개인 자체를 조명하는 경향이 있다"며 "순기능보다 역기능이 많다고 봐서 폐지를 결정했다"고 한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