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마사회, '코로나19' 비상체계 가동···선제적 예방
한국마사회, '코로나19' 비상체계 가동···선제적 예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상대책위원회 개최···시나리오별 대응책 논의
한국마사회 장내 코로나19 예방활동.(사진=한국마사회)
한국마사회 장내 코로나19 예방활동.(사진=한국마사회)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한국마사회가 비상체계를 가동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선제적 예방과 확산 방지에 나섰다.

한국마사회는 코로나19에 대한 위기경보 단계가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돼 전사 총괄 대응 계획을 수립해 고객의 안전한 이용을 위한 철저한 대비를 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먼저 전 사업장에 마스크를 비치해 고객들이 사용할 수 있도록 했고 비(非)접촉식 체온계와 손 소독제도 비치했다. 또 전 사업장과 목장, 사울 용산 장학관에 열화상 카메라도 설치했다. 만일 고열이 의심될 경우 별도로 운영 중인 체온측정장소로 이동, 정밀 체온 측정과 해외여행력 문진 후 코로나19 확인이 가능한 선별 진료소로 이동토록 하는 절차를 마련했다.

바이러스 확산 예방을 위한 선제 조치로 전 지사에서 시행 중인 문화센터 강좌도 휴강을 결정했고 바이러스 유입 차단을 위해 방역도 매주 경마 일마다 하고 있다. 

마사회는 특히 고객 이동이 빈번하거나 체류 시간이 긴 구역을 중심으로 집중 소독 중이다. 말 박물관, 중문 어린이 쉼터를 비롯해 관람대 및 조교사, 기수, 말 관리사 숙소까지 소독을 완료했다. 또 경마팬들이 안심하고 경마를 즐길 수 있도록 방역 활동에 대한 조치 결과는 경마 방송을 통해 투명하게 공개하고 있고 질병관리본부에서 배포한 코로나19 예방수칙을 경마팬들에게 지속 전파 중이다.

임직원 대상 예방 교육도 하고 있다.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근무 지침을 공지하고 증상 유무나 확진자 발생에 따른 자가 격리, 휴가 사용 등에 대한 안내와 함께 부서별 자체 교육도 하고 있다.

마사회는 위기 경보 상황에 맞춘 관련 부서들과의 유기적인 협업이 이뤄질 수 있도록 사전 대응 및 점검 회의와 함께 선제적 조치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를 열어 그간 대응 조치 사항에 대해 집중 점검하고 향후 심각 단계로 격상됐을 때의 상황을 대비한 시나리오별 대응책을 논의했다.

아울러 질병관리본부 등 유관 단체에서 코로나19 확진자 통보 시 즉각적인 비상대책위소집으로 해당 사업장(경마장, 지사)에 대한 임시 휴장을 검토하고, 세부적인 대응 방안도 수립할 예정이다.

김낙순 마사회 회장은 "코로나19 사전 예방을 통해 경마공원을 방문하는 고객들이 안심하고 오실 수 있도록 다방면으로 만반의 준비를 다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확산 추이를 지속해서 모니터링하고 정부 대응 지침에 맞춰 바이러스 차단을 위한 예방, 홍보 활동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