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10명 중 9명 '편견' 경험···'학벌' 가장 많아
직장인 10명 중 9명 '편견' 경험···'학벌' 가장 많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편견으로 직장생활 불이익···男 '학벌'·女 '성별'
(표=벼룩시장구인구직)
(표=벼룩시장구인구직)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직장인 10명 중 9명은 직장생활에서 편견을 경험한 적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성별에 따라 편견에도 차이가 난 것으로 나타났다.

벼룩시장구인구직은 직장인 1716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할 결과 직장인 92.5%가 편견을 경험했다고 19일 밝혔다.

편견 유형별로는 학벌이 23.4%로 가장 많았다. 이어 성별(23.1%), 나이(15.2%), 결혼 여부(10.1%), 업무능력(9%), 외모(7.6%), 출신지역(6.3%), 과거 행동 및 사건(3.4%), 건강 상태(1.9%) 순이었다.

입사 1년 차에 편견을 가장 많이 경험한 것으로 조사됐다. 입사 6개월 미만(29.8%), 6개월~1년 미만(28.1%)에 가장 많이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에 따라 편견에도 차이가 났다. 남성 직원의 경우 '학벌(34.8%)'이 가장 많았고 나이, 업무능력, 출신지역 등에서 여성의 경우는 '성별'에 따른 편견이 29.7%로 가장 많았고 학벌, 나이, 결혼여부 등에서 편견을 느꼈다고 응답했다.

편견으로 직장생활에 불이익을 받았다고 답한 직장인은 68.5%에 달했다. 구체적으로 불합리한 인사평가(21.5%), 힘든 업무 몰아주기(16.7%), 성과 깎아내리기(15.1%), 주요 프로젝트 등에서 제외(11.8%), 모욕적 표현 및 폭언(11.3%), 가십이나 소문(10.6%), 따돌림(10.5%) 등이다.

편견은 직장생활에도 많은 영향을 미쳤다. 가장 많은 응답자가 '일에 대한 의욕, 열정을 잃었다'(30%)고 했고 '회사에 대한 애사심이 사라졌다'(18.3%)는 의견도 있었다. 그밖에 '없던 열등감이 생겼다'(17.3%), '성격이 부정적인 방향으로 변했다'(12%), '두통 소화불량 등 건강에 이상이 생겼다'(11.1%), '업무 실수가 잦아졌다'(6.5%)는 응답도 나왔다.

한편 직장인들이 편견을 극복하기 위해 기울인 노력으로는 '묵묵히 참았다'가 39.9%로 1위로 나타났다. 계속해서 '업무 성과, 태도로 보여줬다'(30.1%), '별다른 노력은 하지 않았다'(11.8%), '극복하지 못하고 퇴사했다'(9.4%), '관련자와 직접 이야기해 오해를 풀었다'(8.7%) 등의 답변이 뒤를 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