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코로나19 피해 중소 협력사에 500억 지원
현대백화점, 코로나19 피해 중소 협력사에 500억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 (사진=현대백화점그룹)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 (사진=현대백화점그룹)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현대백화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어려움을 겪는 협력사를 위해 500억원 규모 긴급 자금을 마련해 무이자로 지원해준다고 19일 밝혔다. 

대상은 현대백화점과 거래하고 있는 중소기업 중 자금 지원이 필요한 협력사다. 업체별로 최대 1억원을 지원하며, 상환은 3개월에 걸쳐 납품대금에서 공제한다. 

경영 자금 무이자 지원을 희망하는 협력사는 현대백화점 인트라넷에서 양식을 내려받은 후 오는 20일부터 현대백화점 동반상승팀 대표 이메일이나 우편으로 접수하면 된다. 

박대성 현대백화점 동반상승팀장은 "코로나19 여파로 중소 협력사들이 매출 감소와 자금 확보 등 경영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번 자금 지원을 통해 물품 대금이나 인건비 등 경영 안정화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