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대구 봉쇄 검토한 바 없어···상황 엄중하지만 관리 가능"
정부 "대구 봉쇄 검토한 바 없어···상황 엄중하지만 관리 가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수본 브리핑 "현장대응팀 파견해 지자체와 조치중"
노홍인 중앙사고수습본부 총괄책임관(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 왼쪽 네번째)이 19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사고수습본부 상황점검회의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노홍인 중앙사고수습본부 총괄책임관(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 왼쪽 네번째)이 19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사고수습본부 상황점검회의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이슈팀]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한꺼번에 다수 발생한 대구광역시를 봉쇄하거나 이동 중지를 명령하는 방안 등은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노홍인 중앙사고수습본부 총괄책임관은 1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관련 브리핑에서 '중국 우한처럼 대구에 대한 도시봉쇄나 이동중지 명령을 내리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는가'라는 질문에 "정부는 대구시를 봉쇄하거나 하는 방안을 검토한 바 없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환자 발생에 대해) 역학적으로 파악하고 있는 상황이어서 관리가 충분히 가능하고 대응할 수 있다고 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대구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했기 때문에 중수본이 현장대응팀을 파견해 대구시와 함께 집중적으로 조치를 취하는 과정에 있다"며 "산발적으로 환자가 발생할 때는 각 지방자치단체가 책임을 지는데, 이번 경우에는 상황의 엄중함을 인식하고 있기 때문에 중수본이 직접 인력을 파견해서 지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중국에서는 코로나19 진원지인 후베이성 우한이 춘제 직전인 지난달 23일 외부와 통하는 길을 차단해 도시 봉쇄에 들어갔고, 인근 도시들도 잇따라 비슷한 조치를 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