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오피스 투자수익률 7.67%···2008년 이후 최고
전국 오피스 투자수익률 7.67%···2008년 이후 최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지난해 전국 오피스 투자수익률이 11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19일 상가정보연구소가 한국감정원 통계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전국 오피스 투자수익률은 2018년(7.61%)보다 0.06%포인트(p) 상승한 7.67%를 기록했다. 2008년(13.74%)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투자수익률이 가장 높았던 지역은 8.78%를 기록한 서울이다. 강동구 천호동이 10.03%로 가장 높았고, 중구 충무로가 5.79%로 가장 낮았다. 서울을 제외한 기타 지역은 △경기(8.6%) △인천(7.43%) △대구(6.79%) △부산(6.09%) 등의 순으로 투자수익률이 높았다.

투자수익률이 가장 낮은 곳은 2.4%를 기록한 제주였고, △충북(2.76%) △충남(3.01%) △경남(3.06%) 등 지역 순이었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국내 기업 수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음에도 공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공급 부족이 수익률에도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이는데, 그중에서도 소형 오피스 인기는 더욱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