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영화 '기생충' 배경 반지하 주거지원 나선다
서울시, 영화 '기생충' 배경 반지하 주거지원 나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청 전경. (사진= 박성준 기자)
서울시청 전경. (사진= 박성준 기자)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서울시가 영화 '기생충' 속 공간 배경인 반지하 주거형태의 열약한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맞춤형 집수리 지원에 나선다.

시는 한국에너지재단과 협업해 올해 반지하에 거주하는 저소득층 1500가구 이상에 단열·냉방 등 맞춤형 집수리공사를 지원한다고 18일 밝혔다.

현재 서울시내 반지하에 거주하는 가구 중 평균 소득 50% 이하 가구는 55.3%, 70% 이하는 77.8%로 대부분 소득수준이 낮은 시민들이 반지하에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는 지난 2009년부터 시행한 '희망의 집수리사업'(가구당 120만원 지원)과 2006년부터 한국에너지재단에서 시작한 '에너지효율 개선사업'(가구당 200만원 지원)을 결합하고 반지하 가구에 대한 지원을 집중해 시너지 효과를 높인다는 방침이다.

올해 희망의 집수리사업을 지원할 900여가구 중 400가구를 반지하로 지원한다. 초과 신청 시에도 반지하 가구를 최우선 선정해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는 한국에너지재단과의 협업을 통해 지원 규모와 효과를 대폭 확대할 예정이며, 1100가구는 에너지재단 자체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류훈 시 주택건축본부장은 "한국에너지재단과의 협업을 통해 그동안 제각각 벌여온 집수리 사업을 유기적으로 연계해 보다 많은 반지하 거주민들의 주거환경 개선에 실질적으로 기여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