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올들어 시총 48조원 증가···10대 그룹 순위 변동
삼성, 올들어 시총 48조원 증가···10대 그룹 순위 변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적에 따라 10대그룹 간 일자리 창출도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사진= 각 사)
(사진= 각 사)

[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올들어 반도체, 2차전지 등 기술주가 강한 상승세를 보이면서 삼성그룹의 시가총액이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지난 14일 종가기준 삼성그룹 16개 종목의 시가총액 총합계는 524조1935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말 종가 기준 시총(475조7544억원) 대비 48조4392억원(10.18%) 늘어난 수준이다.
 
그룹 내 16개 종목 중 시총이 증가한 종목과 감소한 종목은 각각 8개로 같았다. 그룹 내 시총 증가율이 가장 높은 종목은 2차전지를 생산하는 삼성SDI였다. 전기차 시장의 성장성에 대한 기대감에 삼성SDI 시총은 42.80% 증가했다.이밖에 삼성바이오로직스(22.17%), 삼성전기(14.00%), 삼성물산(10.74%) 등도 두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했다. '대장주' 삼성전자의 시가총액은 333조1139억원에서 368조9326억원으로 35조8187억원(10.75%) 증가했다.

삼성에 이어 두 번째로 시총이 많이 늘어난 그룹은 LG그룹이었다.

LG그룹 13개 종목의 시가총액은 84조4370억원에서 93조100억원으로 8조5730억원(10.15%) 늘었다. 지난해 말 기준 그룹 시총 상위 4위였던 LG그룹은 이같은 상승세에 힘입어 SK·현대차그룹을 제치고 2위에 올라섰다.

LG그룹의 상승세는 2차전지 제조 업체인 LG화학이 이끌고 있다. LG화학 시총은 지난해 말보다 30.24% 증가한 29조1899억원을 기록했다. LG이노텍도 시총이 10.71% 늘어 힘을 보탰다. 애플 아이폰에 고성능 카메라 모듈을 공급하는 LG이노텍은 애플의 실적 호조 혜택을 볼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SK그룹의 시총은 133조4687억원으로 지난해 말보다 2.62% 늘어나는 데 그쳤다. 반도체 업황 개선 기대감에 SK하이닉스 시총은 11.05% 증가했다. 그러나 SK네트웍스(-19.19%)와 지주사인 SK(-11.45%) 등은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10대 그룹 중 삼성, LG, SK를 제외한 나머지 그룹은 올들어 시가총액이 감소하는 모습을 보였다. 

현대차그룹의 시총은 87조9711억원에서 86조9438억원으로 1.17% 줄었다. 현대차는 시총이 10.79% 증가했지만, 현대오토에버(-12.30%), 현대위아(-10.26%), 현대건설(-7.63%) 등이 전체 시가총액을 깎아내렸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10대 그룹 가운데 롯데는 시총이 가장 많이 감소했다. 유통·음식료품이 주력인 롯데그룹 시총은 18조5655억원으로 지난해 말과 비교하면 2조1069억원(10.19%)이 사라졌다. 그룹 내 9개 종목 모두 시총이 줄었으며 특히 업황 부진 속 코로나19 사태의 충격까지 더해 롯데쇼핑과 롯데하이마트는 각각 시총이 14.02%, 16.34% 줄었다.

현대중공업그룹도 건설·조선업 침체의 여파로 시총이 10.13% 감소했다. 롯데그룹은 지난해 말 그룹 시총 6위에서 10위로, 현대중공업은 7위에서 9위로 떨어졌다.

이밖에 포스코그룹(-2.51%)과 한화그룹(-5.81%), 신세계그룹(-6.15%), GS그룹(-6.77%)도 시총이 줄며 부진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