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그룹 노조 "조현아, 복수심·탐욕 버리고 자중하라"
한진그룹 노조 "조현아, 복수심·탐욕 버리고 자중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공동 입장문
대한항공·한진·한국공항 노동조합(이하 한진 노조)은 17일 오후 공동입장문을 통해 "3자 연합이 가진자들의 배를 채우기 위해 벌이는 해괴한 망동이 한진 노동자의 고혈을 빨고 고통을 쥐어 짜도록 좌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사진=한진 노조)
대한항공·한진·한국공항 노동조합(이하 한진 노조)은 17일 오후 공동입장문을 통해 "3자 연합이 가진자들의 배를 채우기 위해 벌이는 해괴한 망동이 한진 노동자의 고혈을 빨고 고통을 쥐어 짜도록 좌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사진=한진 노조)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한진 경영권을 두고 남매간 갈등에서 주주간 분쟁으로 번진 가운데 한진그룹 3개 노동조합이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측 3자 연합에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이로써 사실상 노조들은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편에 선 셈이다.

이번 공동입장문에는 한진그룹 소속 대한항공 노동조합과 (주)한진 노동조합, 한국공항 노동조합이 참여했다.

대한항공·한진·한국공항 노동조합(이하 한진 노조)은 17일 오후 공동입장문을 통해 "3자 연합이 가진자들의 배를 채우기 위해 벌이는 해괴한 망동이 한진 노동자의 고혈을 빨고 고통을 쥐어 짜도록 좌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최근 3자 연합이 발표한 '주주제안' 자체가 조 회장을 몰아내고 한진그룹을 차지하려는 의도로 파악, 별도의 경고 메시지를 전했다. 한진 노조는 먼저 KCGI를 향해 "투기 펀드에 몰려든 돈을 불려 가진 자들의 배를 불리고자 혈안이 돼 있는 KCGI의 한진그룹 공중 분할 계획을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며 "그들의 안중엔 노동자의 삶이 눈꼽 만큼도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조 전 부사장과 관련해서는 "한진 노동자들을 길거리로 내모는 복수심과 탐욕을 버리고 자중하라"며 "조 전 대표는 안하무인의 위세로 노동자들을 핍박했고 그 결과로 한진그룹은 세상의 조롱거리로 전락했다. 이제 와서 또 무슨 염치로 그룹을 탐내는가"라고 지적했다.

반도건설에 대해선 "반도건설은 상도덕을 지키고 본업에 충실하길 바란다"며 "뒷골목 모리배들이나 할 만한 협잡으로 소탐대실의 길을 간다면 악덕 기업의 오명을 뒤집어 쓰고 한진그룹 전체의 저항을 감당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대한항공 노조는 14일 '우리 대한항공 2만 노동자는 분노한다. 그리고 경고한다!'는 제목의 성명을 내고 "3자 연합이 제안한 전문 경영인은 '꼭두각시' 역할을 위한 수족으로 이뤄져 있다"며 "결국 직원들을 거리로 내몰고 자기들의 배만 채우려는 투기자본과 아직 자숙하며 깊이 반성해야 마땅한 조 전 부사장의 탐욕의 결합일 뿐"이라고 비판한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