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암생명과학연구소, 정재욱 소장 영입
목암생명과학연구소, 정재욱 소장 영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경기도 용인의 GC녹십자 연구개발(R&D) 센터에서 정재욱 신임 연구소장이 취임사를 하고 있다. (사진=GC녹십자)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목암생명과학연구소는 글로벌제약사인 GSK 미국법인에서 전문위원을 지낸 정재욱 박사를 제10대 연구소장으로 영입했다고 17일 밝혔다.

정재욱 신임 소장은 서강대학교 화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원에서 유기화학 석사학위를 따낸 후 미국 퍼듀대학교에서 유기화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정 신임소장은 지난 1998년 GSK 미국법인에 입사해 올해 1월까지 전문위원으로 근무했다. 미국 전역 제약∙바이오 업계에서 활동하고 있는 한국인 과학자들의 단체인 재미한인제약인협회(KASBP)의 12∙13대 회장을 역임했다.

연구소 측은 "정 신임소장이 갖춘 글로벌제약사에서 축적한 연구개발 경험과 폭넓은 네트워크로 목암생명과학연구소가 세계적인 연구소로 거듭나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목암생명과학연구소는 1984년 GC녹십자가 B형간염 백신 개발 성공을 통해 얻은 이익을 기금으로 출연해 설립된 국내 제 1호 순수 민간연구법인 연구소다. 설립 이래 유전자재조합 B형 간염백신, 유행성출혈열백신, 수두백신 같은 백신제제와 단백질 치료제를 개발하며 국내 과학기술 발전에 초석이 됐다는 평가를 받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