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아시아나항공 노사, 위기극복 위해 '맞손'···"자구안 조만간 발표"
[전문] 아시아나항공 노사, 위기극복 위해 '맞손'···"자구안 조만간 발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나항공 한창수 사장은 17일 오전 10시 서울시 강서구 본사에서 '아시아나항공 조종사 노동조합(APU: 위원장 김영곤)', '아시아나항공 일반노조(위원장 심규덕)', '아시아나항공 열린 조종사 노조(위원장 곽상기)' 등 3대 노조와 함께 '위기 극복과 합리적 노사문화 정착을 위한 아시아나항공 노사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 한창수 사장은 17일 오전 10시 서울시 강서구 본사에서 '아시아나항공 조종사 노동조합(APU: 위원장 김영곤)', '아시아나항공 일반노조(위원장 심규덕)', '아시아나항공 열린 조종사 노조(위원장 곽상기)' 등 3대 노조와 함께 '위기 극복과 합리적 노사문화 정착을 위한 아시아나항공 노사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아시아나항공 노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과 경영환경 악화로 촉발된 위기상황을 극복하고자 손을 맞잡았다. 

아시아나항공 한창수 사장은 17일 오전 10시 서울시 강서구 본사에서 '아시아나항공 조종사 노동조합(APU: 위원장 김영곤)', '아시아나항공 일반노조(위원장 심규덕)', '아시아나항공 열린 조종사 노조(위원장 곽상기)' 등 3대 노조와 함께 '위기 극복과 합리적 노사문화 정착을 위한 아시아나항공 노사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

공동 선언문에는 △안전운항 수행을 위한 전심전력의 노력 △노사협력의 중요성 인식 및 신뢰와 존중을 바탕으로 협력적 노사관계 유지 △노조는 위기극복에 한마음으로 동참, 회사는 조속한 경영정상화를 위해 최선의 노력 경주 △공동의 노력을 통한 현 위기상황 극복 및 항구적 노사 상생의 문화 정립 등의 내용이 포함됐다.

노사는 "조만간 구체적인 자구안을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은 아시아나항공 노사가 발표한 '위기극복과 합리적 노사문화 정착을 위한 공동 선언문 전문]

아시아나항공과 노동조합은 '코로나 19'의 확산과 항공산업의 주변환경 악화 등으로 인해 창사 이래 최대의 위기를 맞고 있음에 깊이 공감하고, 이를 극복하기 위해 아래와 같이 「노사 공동 선언문」에 합의하고, 이를 성실히 이행할 것을 선언한다.

회사와 노동조합은 책임의식을 갖고 안전운항을 위해 맡은 바 역할을 성실히 수행하는 데 전심전력(全心全力)을 다한다.
회사와 노동조합은 노사협력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상호 신뢰와 존중을 바탕으로 협력적 노사관계를 유지한다.
노동조합은 회사를 신뢰하고 모든 역량을 결집하여 위기극복에 한마음으로 동참하며, 회사는 경쟁력 제고를 통해 조속한 시일 내 경영정상화를 실현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한다.
회사와 노동조합은 현 위기상황을 공동의 노력으로 슬기롭게 극복하고, 노사상생의 문화를 바탕으로 회사의 발전에 기여할 것을 다짐한다.

2020년 2월 17일 아시아나항공 주식회사

아시아나 주식회사 
대표이사 사장 한 창 수

아시아나항공 조종사 노동조합
위 원 장 김 영 곤 

아시아나항공노동조합 
위 원 장 심 규 덕 

아시아나항공열린조종사노동조합 
위 원 장 곽 상 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