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C, 신소재 기술 공모전 '스타트업 플러스' 3기 모집
SKC, 신소재 기술 공모전 '스타트업 플러스' 3기 모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KC
사진=SKC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SKC가 다음달 13일까지 '스타트업 플러스' 3기 참여기업을 모집한다고 17일 밝혔다.

모빌리티와 친환경, 에너지 절약 등 고기능·고부가 산업소재에 대한 아이디어나 기술을 가진 예비창업자·스타트업·중소기업이 대상이다. 

SKC는 서류 및 발표심사를 거쳐 3월 31일 20개팀을 발표할 예정이다. SKC 관계자는 "참여기업으로부터 더 많은 스타트업이 협력기관의 지원을 받을 수 있으면 좋겠다는 의견을 많이 들었다"며 "사회적가치를 확대하기 위해 선발팀을 지난해 대비 2배로 늘렸다"고 설명했다.

SKC는 사업화 지원금을 지원하고 경영 노하우, R&D 인프라 등 40년 소재전문 기업 역량을 공유한다. 특히 자동차와 디스플레이, ICT, AI 등 각 분야 전문가 30명이 온·오프라인으로 전문적인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을 새롭게 운영한다.

협력기관은 분야별 전문성을 더한다. 새로 참여한 기술보증기금은 기술금융 컨설팅을 진행하고, 많은 기업이 플랫폼에 참여해 지원받도록 우수기업을 찾아 추천한다. 신한은행은 선발기업의 특허를 평가해 금융서비스를 제공한다.

기존 기관인 산업통상자원R&D전략기획단은 정책을 알리고 제도개선을 지원하며,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은 선발팀의 기술·연구 역량 업그레이드를 담당한다. 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는 창업 멘토링 등 사업화를 지원하고, 올해부터는 소재∙부품∙장비 스타트업 발굴사업과 연계해 후속지원을 강화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