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생멧돼지 ASF, 연천·파주·화천·철원서 13건 확진
야생멧돼지 ASF, 연천·파주·화천·철원서 13건 확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217건
3일 경기도 파주시 문산읍의 한 양돈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해 방역당국 관계자들이 농장 내부를 조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10월 경기도 파주시 문산읍의 한 양돈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해 방역당국 관계자들이 농장 내부를 조사하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경기 파주 진동면에서 6개체, 경기 연천군 장남면 1개체, 강원 화천군 화천읍 2개체·상서면 3개체, 강원 철원군 갈말읍 1개체 등 야생멧돼지 폐사체 13개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16일 밝혔다.

야생멧돼지에서 ASF 확진은 이로써 217건으로 늘었다.

파주에서 57건, 연천 65건, 화천 73건, 철원 22건으로 집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