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번 확진자 다녀간 고대 안암병원 응급실 폐쇄···의료진 36명 격리
29번 확진자 다녀간 고대 안암병원 응급실 폐쇄···의료진 36명 격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29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다녀간 고대안암병원 응급실이 16일 오후 폐쇄돼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내 29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다녀간 고대안암병원 응급실이 16일 오후 폐쇄돼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이슈팀] 신종코로나감염증(코로나19) 29번 확진자(82·남)가 다녀간 고려대 안암병원 응급실이 폐쇄되고 36명의 의료진이 격리됐다.

고려대 안암병원 측은 29번 환자가 16일 오전 흉통을 호소하며 응급실을 방문한 사실을 확인하고 즉시 응급실을 폐쇄하고 소독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 환자와 접촉한 다른 환자는 6명정도에 그쳤다. 자칫 병원내 감염전파 가능성이 매우 커졌을 위기 상황을 병원측의 신속한 대처로 막을 수 있었던 것이다. 이 환자는 서울 종로구 숭인1동 거주자다. 종로구청은 거주지 노인정 등에 대한 방역작업에 들어갔다.

고대안암병원 관계자는 "지난 15일 내원한 이 환자는 해외 여행력이 없었고 흉부 통증으로 내원했음에도 응급의학과 교수가 바이러스 감염을 의심했다"며 "검사 시작 전 환자를 바로 격리조치했다"고 밝혔다.

29번 환자는 선별 진료소를 거치지 않고 바로 응급실에 왔기 때문에 이같은 조치를 취했다는 설명이다. 이 환자는 협심증·심근경색이 의심돼 고대병원에 오기 전에 집 근처 병원에 들렀다가 응급실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대학병원 측은 또 이 환자가 응급실에 왔을 때 접촉했을 것으로 의심되는 의료진뿐만 아니라 청소인력까지 가려내고 있으면 16일 낮 12시 현재 36명을 선별해 자가 격리조치했다고 밝혔다. 대학병원 측은 격리 대상자가 더 늘어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