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타일 따른' 편의점, 대형마트 실적 앞지르다
'라이프스타일 따른' 편의점, 대형마트 실적 앞지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S25·CU 영업실적, 이마트·롯데마트 영업이익 앞질러
편의점 GS25 점포가 CU보다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사진=GS리테일)
편의점 GS25 점포 (사진=GS리테일)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지난해 편의점회사들이 대형 마트보다 돈을 더 잘 번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오프라인 유통의 전반적인 쇠퇴 속에서도 1인 가구 증가와 간편식 시장 성장, 생활플랫폼으로의 변신 등에 힘입은 것으로 풀이된다.

16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편의점 GS25는 지난해 2565억원의 영업이익을 내며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편의점 CU 역시 지난해 영업이익이 1966억원으로 사상 최대 실적을 올렸다.

영업이익률은 GS25와 CU 모두 지난해보다 상승하며 3%대를 기록했다.

반면 대형마트 업계 1위인 이마트는 지난해 영업이익(연결 기준)이 67.4% 급감한 1507억원을 기록해, GS25와 CU 모두에 뒤졌다.

자회사를 제외한 이마트 별도 기준으로도 지난해 영업이익이 2511억원으로, GS25에 뒤진다.

2018년만 해도 GS25 영업이익은 1922억원, CU는 1895억원, 이마트 영업이익(연결기준)은 4628억원으로 비교 불가능한 수준이었지만, 이마트 실적이 급감하며 전세가 역전됐다.

대형 마트 업계 2위인 홈플러스는 2월 결산 법인이라 아직 실적이 나오지 않았지만 역시 고전하고 있고, 3위인 롯데마트는 지난해 248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하며 점포 구조조정에 나섰다.

편의점 업계 관계자는 "영업이익이 이마트를 따라잡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면서 "대형 마트가 쇠퇴하고 편의점이 성장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상징적인 지표"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